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4 00:00

[20년 전 충청의 오늘] 대전 과학산업단지 조성 가시화

2017-04-09기사 편집 2017-04-09 22:36:37

대전일보 > 오피니언 > 20년전 충청의 오늘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1997년 4월 12일 대전일보.
1997년 4월은 한보사태로 여전히 시끄러웠다. 검찰은 한보리스트에 오른 정치인을 대상으로 소환조사를 했고, 김영삼 대통령은 검찰소환조사에서 차남 김현철씨에 대한 비리혐의가 밝혀지면 사법처리한다는 결심을 굳힌 것으로 전해졌다. 한보사태는 한보비리라는 금융사고로 시작돼 경제 불황 등 국가위기는 물론 정계까지 흔들어놨다. 청와대는 김영삼 대통령의 남은 임기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국민통합의 새로운 계기를 마련하기 위한 방안의 일환으로 전두환·노태우 두 전직대통령의 사면문제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지며 여러 시각이 존재했다.

정부청사 대전시대를 앞두고 기대감이 높았다. 대전 서구 둔산동 정부3청사 건립공사는 1997년 11월 말 완공을 목표로 한창이었고, 1998년 2월부터 단계적으로 이전을 시작해 상반기 중 이전작업을 완료하기로 했다.

1997년 4월 11일 충남도는 인구 25만 명을 수용할 수 있는 아산만권 배후신도시를 건설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같은 날 대전시는 정례기자간담회를 갖고 대전과학산업단지 조성사업과 관련해 현대전자, 현대건설과 원칙적으로 3자 합의를 했다고 밝혔다. 제조업 비중이 낮은 대전시에게는 반가운 소식으로 지역사회의 관심이 집중됐다. 이와 함께 대전과학산업단지 내 벤처기업 창업단지를 조성하겠다는 계획도 전했다.

특허법원 유치를 위한 움직임도 활발했다. 1997년 4월 15일자 대전일보에는 특허법원 대전유치를 위한 범시민 추진위원회가 결성된 것과 관련, 특허법원이 대전에 설치돼야 하는 당위성에 대해 다뤘다. 대전에는 과학기술을 이끄는 대덕연구단지와 특허연수원이 있고, 정부3청사 이전과 함께 특허청이 옮겨오는 등 특허법원의 입지로 적지라는 내용이다. 대전시는 서남부권 개발지역에 전국 최초 시립 인류학박물관 건립을 검토하기도 했다.

1997년 4월 20일 황장엽 전 북한 노동당비서가 한국으로 입국했다. 남한에 귀순한 북한 최고위 간부라는 점에서 남북관계 및 내외 정치에 미칠 영향이 클 것으로 전망됐다. 1997년 4월 21일 김영삼 대통령은 대전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열린 '제30회 과학의 날'기념식에 참석해 과학기술혁신 5개년 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