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벚꽃엔딩 장범준의 삶과 노래 '다시, 벚꽃'

2017-04-06 기사
편집 2017-04-06 14:17:58
 강은선 기자
 groov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연예 > 영화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신작나들이]

첨부사진1다시, 벚꽃


최근 몇 년 동안 봄이 왔다는 걸 우리는 그의 노래로 알게 됐다. 매년 봄, 거리마다 울려 퍼지는 봄캐럴 '벚꽃엔딩'의 주인공 장범준이다. '벚꽃 연금'이라는 별명이 얻을 정도로 '벚꽃 엔딩' 한 곡으로 막대한 수익을 올린 장범준의 이야기가 영화로 만들어졌다. 버스킹 공연을 하던 대학생이 한 방송사의 서바이벌 프로그램에 나와 음원차트 1위에 오르기까지, 악보를 볼 줄 모르고, 계이름으로 소통할 수도 없었던 뮤지션이 어떻게 한계를 모르는 아티스트가 될 수 있었는지, 그의 진솔한 이야기가 시작된다.

장범준은 "남이 아닌, 내가 인정할 수 있는 뮤지션이 되기까지"가 목표라고 한다. '버스커 버스커'의 활동 중단 후 오직 음악 작업실과 버스킹 무대를 오가며 완성한 그의 앨범은 다시 한 번 음원차트 상위권을 섭렵했다. 유해진 감독은 MBC 다큐멘터리 PD로 20년 넘게 쌓아온 경력으로 관객의 몰입도를 십분 높인다. 영화는 풍성한 극장 사운드로 장범준의 음악을 즐길 수 있다는 점만으로도 매력적이다. 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roove@daejonilbo.com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