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5 00:00

문화 융성 대전 원도심 활력 촉진 …메이커 라이브러리

2017-03-30기사 편집 2017-03-30 17:03:08

대전일보 > 기획 > 도시재생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도시재생] ③ 옛 충남도청사, 창조적 문화공간으로 재탄생

첨부사진1옛 충남도청사 전경. 사진=대전시 제공
충남도는 1932년 10월 1일에는 도청을 공주에서 대전으로 이전했다. 중구 선화동에 자리잡은 도청사는 1989년 1월 1일 대전이 직할시로 승격돼 분가하기 전까지 60여년간 키워냈다. 2013년 1월2일엔 80년 살아온 도청사까지 내주고 내포신도시로 이전했다. 아낌없이 주는 나무처럼 우두커니 남아 있는 옛 충남도청사는 옛 영화를 뒤로 하고 이젠 또다른 선물을 준비하고 있다. 대전시민들에게 창조적 문화공간을 선사할 '메이커 라이브러리'다.

옛 충남도청사는 2만5456㎡ 부지에 연면적 1만2322㎡ 건물 6개동으로 이뤄져 있다. 현재 시 도시재생본부와 대전세종연구소, 시민대학 등 15개 기관 입주해 있다. 상주인원 281명, 1일 유동인구 2000명으로 쇠락하는 원도심을 지탱하기에는 미흡하다. 임대료 1억4700만원에 관리·운영비는 74억9900만원에 달해 연간 85억4600만원이 들어간다.

시는 예산 부담을 덜고 원도심을 활성화하기 위해 옛 충남도청사를 활용할 방안을 고민하다 창조적 문화 플랫폼인 '메이커 라이브러리'를 들고 나왔다.

옛 도청사 본관을 메이커와 관련된 소재와 정보를 탐구하는 전문도서관으로 활용하고, 옛 의회동 등은 메이커 활동을 위한 유통 플랫폼인 메이커 스페이스로 쓰자는 계획이었다.

메이커 라이브러리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동력인 메이커스의 활동 플랫폼으로 과학문화와 예술을 포괄한 메이커 문화에 특화된 전문도서관이다. 최신정보의 관내 열람이 이뤄지는 체류형 도서관이자 메이커 관련 소재와 정보를 탐구체험하고 가공 활용법을 익힐 수 있는 장소다.

시 도시재생본부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의 특징 중 하나가 기업에서 개인으로 생산 주체가 이동하는 메이커의 시대라는 점"이라며 "디지털 장비를 활용해 창작품을 만드는 1인 제작자 '메이커'와 학습·토론·연구·제작과 전시·공연 등 복합 창작 지원 공간인 '라이브러리'를 결합하려는 시도"라고 설명했다.

또 현재 시민대학 공간은 기술인력 양성을 지원하는 공간으로 활용하고 옛 우체국 건물은 주요 공간에 대한 정보제공을 맡는 곳으로 활용한다.

도청사 본관은 디지털 학습, 체험, 아이템 발굴, 교류 공간인 창의학습관으로 꾸민다. 메이커 특화 전문도서, 멘토-멘티간 소통, 공동 창작 협업이 이뤄지는 장소다.

의회·신관동에 들어서는 창작지원관은 업종별 큐레이터실 및 강의실, 작업장, 1인 창업실 등으로 사용된다. 전문기술인력을 배치하고 최신 디지털 장비를 구축해 바로 시제품 제작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일반 시민들이 메이커의 창작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된다. 복합문화관은 식장산홀과 중정공원을 활용, 실내외 다양한 이벤트 및 전시 기능을 하는 공연장과 상상놀이터를 갖게 된다.

메이커 생태계 구축과 함께 과학도시라는 장점을 극대화 시킬 수 있는 '디지털 창작 공방'도 추진하고 있다. 미래부의 '창의메이커 100만명 양성' 계획과 대전시의 '은퇴과학자 활용' 시책을 연계해 추진동력을 강화하겠다는 구상이다. '충남도청 이적지 활용방안' 연구를 진행한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은 옛 도청사 본관 앞 광장을 중앙로 지하상가와 대전역 등을 연계하는 광장으로 활용하는 구상도 내놨다.

시는 도청사 시설 및 부지 소유 및 활용주체를 조기에 확정하는 게 중요하다고 보고 상반기 내에 문체부 감정평가용역을 마무리 짓고 2018년 본 예산에 부지매입비를 편성시키는데 힘을 쏟고 있다. 하반기에는 '디지털 창작 공방' 조성에 대한 주민 공감대 확보에 나설 계획이다. 이를 위해 창조경제혁신센터과 시민대학이 협력하는 시범 메이커 스페이스를 조성한다.

시 관계자는 "대덕특구의 인적 인프라를 활용해 다른 지역과 차별화된 전국 최고수준 메이커 스페이스를 조성할 계획"이라며 "유동인구 확대에 유리한 10-30대 젊은층을 핵심타깃으로 잡고 체류형 공간으로 꾸며 과학도시 이미지를 높이면서 원도심 활력을 촉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옛 충남도청사 전경. 사진=대전시 제공
첨부사진3옛 충남도청사 전경. 사진=대전시 제공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