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4-24 09:03

공주시, 대형공사장 환경정책실명제 전면 실시

2017-03-21기사 편집 2017-03-21 11:20:26

대전일보 >지역 > 충남 > 공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공주] 공주시가 지역 건설경기 활성화에 따른 환경민원을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대형 공사장에 대한 '환경정책실명제'를 전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는 민선6기 다수의 우량기업 유치, 국민안전교육연구단지 건설, 월송주택지구 개발, 공공주택건설을 비롯한 민간 건설업체의 아파트 건설 호황 등에 따른 것이다.

환경정책실명제는 지속·반복적인 환경민원 발생의 원인이 되는 1만㎡ 이상 공사장 및 환경영향평가사업장에 대해 건설공사장의 공사현황, 비산먼지 및 소음·진동 발생 실태, 환경 오염발생 억제시설 설치내역, 공사 책임자 등을 표기한 안내 표지판을 설치하는 제도이다.

이를 통해 지역 주민의 알권리 충족은 물론 사업주에게는 환경오염저감시설을 자율적으로 점검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민·관·사업주가 자율감시체계를 구축해 환경오염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진기연 황경자원과장은 "환경정책실명제 추진으로 개발과 환경보전의 조화로운 추진을 위해 환경자율감시체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며 "사업주의 적극적인 행정참여를 유도하는 등 효율적이고 적극적인 행정구현으로 시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시책을 지속적으로 펼쳐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대형공사장 환경정책실명제 정착을 위한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대상사업장에 안내문을 발송하고 담당자가 현장에 직접 찾아가 사업의 취지를 설명 하는 등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양한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양한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