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4-24 09:03

단양군, 전국 지자체 최초 광역살포기 도입 운영

2017-03-21기사 편집 2017-03-21 10:42:47

대전일보 >지역 > 충북 > 단양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단양]단양군이 전국 지자체 중 처음으로 광역살포기를 도입해 운영한다.

21일 군에 따르면 살포기는 EM, 클로렐라 등 친환경자재와 병해충 방제약제 살포 등에 쓰이고, 가뭄과 구제역, AI 등 각종 재난·재해에도 투입된다.

이 광역살포기는 최대 70m까지 살포가 가능하고, 인력대비 60배 이상의 방제 능력을 지니고 있다.

살포기의 운영은 단양군농업기술센터 소속 농기계 인력지원단에서 맡는다.

농기계 인력지원단은 올해 광역살포기를 1대로 시범 운영하고, 농민들의 의견과 효율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추가로 구입해 운영할 계획이다.

지난 2015년 처음 운영을 시작한 농기계 인력지원단은 1ha 이하의 농가 중에서 75세 이상의 고령자와 장애인 등 농촌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작업 지원을 대행하고 있다.

지금까지는 경운, 두둑, 비닐피복, 밭작물의 파종과 수확 등을 대행해 왔으나, 앞으로는 광역 살포기를 이용한 다양한 지원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이상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