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4-24 19:28

옥천군, 병입 수돗물 꿈엔-水 출시

2017-03-21기사 편집 2017-03-21 10:42:33

대전일보 >지역 > 충북 > 옥천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옥천]옥천군은 믿고 마실 수 있는 병입 수돗물 '꿈엔-水'를 출시했다. <사진>

군은 이달부터 재난재해 상수원고갈, 급수관로 파손지역 등에 비상식수로 공급하고 각종행사 지원용으로도 일부사용 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꿈엔-水 출시를 위해 군은 지난해 사업비 2억8000만원을 들여 이원면 정수장내에 생산시설을 구축완료하고, 최근 3개월 동안 시범운영을 통해 설비정상가동 여부를 확인, 이달부터 본격 생산에 들어갔다.

꿈엔-水는 350㎖와 1800㎖ 두 가지 용량으로 생산되며 군은 작은 병에 담긴 물은 각종 행사시지원 공급해 지역수돗물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비상식수용 물은 큰 병에 담아 제공할 계획이다.

생산능력은 시간당 350㎖ 1000병, 1800㎖ 400병으로 350㎖ 경우 연간 10만병 정도 생산공급이 가능하기 때문에 지용제, 포도복숭아축제 등에 방문객용식수를 충분히 자체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군은 이번 병입 수돗물 이름을 짓기 위해 지난해 전국 공모를 실시, '옥천향수, 옥계수, 시-한수' 등 총 139건의 명칭을 접수해 이중 지역특색을 가장 잘 드러낼 수 있는 '꿈엔-水'를 최종 이름으로 선정했다.

옥천출신 정지용 시인의 명시 '향수'에 나오는 문구 '그곳이 참하 꿈엔들 잊힐리야를 연상하게 해 향수의 고장 옥천에서 취수한 '고향의 정을 느끼며 마실 수 있는 물'이라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이제만 군 상하수도사업소장은 "꿈엔-水 출시를 통해 지방상수도에 대한 군민들의 신뢰와 사랑을 이끌어 내고자 한다"며 "앞으로 누구나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음용수로 각광받도록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