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5-27 15:08

충남도, '천수만권역 종합발전전략' 수립

2017-03-20기사 편집 2017-03-20 18:44:46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남도가 천수만에 대한 발전 전략을 새롭게 마련한다.

도는 주민참여형 '천수만권역 종합발전전략'을 수립키로 하고, 오는 5월부터 학술연구용역을 본격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전략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은 보령 대천동과 주교·오천·천북·청소면, 서산 부석·인지·해미·고북면과 석남동, 홍성 광천읍과 은하·결성·서부·갈산면, 태안 안면읍과 고남·근흥·소원·남면 등 4개 시·군 20개 읍·면·동을 공간적 범위로 설정한다. 시간적 범위는 오는 2040년까지다.

내년 말까지 진행할 연구용역을 통해 도는 천수만 권역의 발전 여건을 분석하고, 비전·목표·지표를 설정하며, 전략을 도출한다.

여건 분석은 자연과 인문·사회 환경, 지역경제와 기반시설 등 지역 현황, 관광 계획 및 제도, 국내·외 유사사례 등을 대상으로 한다.

이를 통해 자연환경 및 경관 개선을 위한 중점 추진과제와 추진체계를 제시하고, 연안·해양 생태계를 효과적으로 보전하며 지역 발전 자원으로 활용하기 위한 방향을 찾는다.

또 지역 다양성에 기초한 문화 보전 및 복원, 지역 특성을 고려한 관광 중점 추진 전략을 모색하고, 교통망 연결, 주민 소득 증대와 정주여건 개선을 통한 지역 활성화 방안도 살핀다.

도는 주민 목소리가 담긴 전략 수립을 위해 민관협의회를 구성, 20일 첫 회의를 개최했다. 민관협의회는 천수만이 걸쳐 있는 보령과 서산, 홍성, 태안 20개 마을 대표와 지역 전문가 등 36명으로 꾸렸다.

윤병환 도 미래정책과장은 "천수만은 경관이 수려할 뿐만 아니라 어류들이 산란하기에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으며, 인근에는 문화유산과 행사 등 관광자원이 풍부하다"며 "천수만권역 종합발전전략은 천수만 환경 보전과 지역 발전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한 것으로, 이번 연구용역을 통해 구체적인 방향을 모색토록 하겠다"고 말했다.맹태훈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맹태훈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