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7-27 09:43

순천향대 기술지주회사, 미얀마에 수산부국 꿈 이식

2017-03-20기사 편집 2017-03-20 18:36:16

대전일보 >지역 > 충남 > 아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순천향대 기술지주회사 자회사 1호인 '(주)SCH 아라'의 박상용 대표가 최근 미얀마 양곤지역의 둔태 양식장에서 양식에 성공한 90cm크기의 수출용 '자이언트캐피시'(5kg)를 들어보이며 밝게 웃고 있다. 이 '자이언트 캐피시'는 약 14개월 자란 크기이다. 사진=순천향대학교 제공
순천향대(총장 서교일) 기술지주회사 자회사 1호인 '(주)SCH 아라'(대표 박상용)가 해외 빈국에 수산부국의 꿈을 이식하고 있다.

순천향대에 따르면 SCH 아라는 수산양식 기술력을 바탕으로 2015년부터 현지 미얀마 농어민에게 교육을 통해 양식기술을 지도하고 있다. 2016년부터는 본격적으로 저수지 양식과 가두리양식, 어린고기관리법, 사료배합 등 핵심 기술을 전수하고 있다. SCH아라는 최근에는 미얀마 양곤 둔태지역에 축구장 크기로 운영하는 직영 양식장에서 동남아지역 양식어종으로 각광받고 있는 약 90cm 크기의 '자이언트 캐시피'종을 수출용으로 생산 출하하고 있다. SCH아라의 둔태 양식장에는 양식 기술방법을 배우기 위해 미얀마 정부차원에서 견학이 활발하다.

SCH 아라 박상용 대표는 "수산양식도 국내에 머무르지 말고 글로벌화 해야 한다"며 "미얀마를 최적지로 새로운 수산양식의 글로벌 기지로써 구축한다면 세계시장으로 진입도 충분히 가능하다"고 말했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