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3-26 23:05

민주당 '아름다운 경선' 물 건너가나

2017-03-20기사 편집 2017-03-20 18:28:17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더불어민주당 경선 순회투표가 다가오면서 '아름다운 경선'이 헛구호가 될 위기에 빠졌다.

민주당 대선 주자들이 '원 팀'을 강조하면서 '아름다운 경선'을 공언했지만 최근 그런 다짐이 무색한 비난의 언사가 쏟아져 나오고 있다.

문재인 전 대표 측과 안희정 충남지사 측은 전날 문 전 대표의 '전두환 표창' 발언을 계기로 정면으로 마주 보는 열차처럼 달렸다.

이재명 성남시장도 가세하는 양상이어서 당내에서는 경선 후유증을 우려하는 말들이 나오기 시작했다.

문 전 대표와 안 지사는 '전두환 표창' 공방 속에 날카로운 대치 전선을 형성했다.

그동안 같은 '친노(친노무현)' 뿌리임을 강조하며 애써 충돌을 피하려는 태도와 사뭇 달라졌다.

전날 문 전 대표는 "군 복무 당시 전두환 장군으로부터 표창을 받았다"고 발언했고, 안 지사 측 박수현 대변인은 "과도한 안보 콤플렉스에 걸린 게 아닌지 의심된다"고 논평하면서 비난전의 수위가 올라갔다.

공방은 21일 확대재생산됐다.

문 전 대표 측 김태년 특보단장은 SNS에서 안 지사를 향해 "네거티브를 하시니 당혹스럽다. 제가 놀란 것은 내부를 향해서 던지는 분열의 네거티브"라고 비판했고, 캠프 총괄본부장인 송영길 의원은 "안 지사는 같은 당 문 전 대표의 말을 그대로 '선의'로 받아들여달라"고 꼬집었다.

이에 안 지사 측 박 대변인은 문 전 대표 지지자들이 안 지사 측 인사들에게 '문자폭탄'을 보낸 것을 거론하며 맞불을 놨다.

그는 "싫은 소리 한마디에 그렇게 분노하는 분들이 어떻게 100% 대한민국을 만들자고 국민을 설득할 수 있겠나"라며 "(과거 '선의발언' 논란 당시) 안희정에게 분노가 없다고 짓이겨대는 님(문 전 대표 지지자)들에게 한마디도 하지 않고 인내해 왔다"고 서운함을 감추지 않았다.

경선의 한 축인 이 성남시장은 문 전 대표와 안 지사를 향해 십자포화를 퍼부었다.

그는 "대연정은 민심을 배반하고 시대에 역행하는 역사 퇴행이자 반동"이라고 안 지사를 공격했고, 문 전 대표에게는 박지원·김종인 의원과 안철수 전 대표 등을 일일이 거론한 뒤 "분열의 정치가 민주당의 안타까운 기록"이라고 힐난을 퍼부었다.

전체 경선 판도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호남지역 경선이 1주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지지율이 출렁이는 데다 주자들의 조급함이 더해져 앞으로 네거티브 경선에 빠져들 개연성이 적지 않다는 전망이 나온다.

서울=송신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신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