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5-26 15:20

백두대간 '정맥' 연간 산림혜택 2조 900억 원

2017-03-20기사 편집 2017-03-20 18:27:19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 산림청 '백두대간 산림자원 실태·변화조사' 결과



백두대간 '정맥'이 국민에게 주는 산림혜택이 연간 2조 9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평가됐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이창재)은 한국임학회, 한국환경생태학회 등과 함께 2009년부터 수행한 '백두대간과 정맥의 산림자원 실태와 변화조사'에서 이 같은 결과를 얻어냈다고 20일 밝혔다.

정맥은 백두대간에서 갈라져 나온 13개의 우리나라 고유 산줄기를 말한다. 주변에 2200만 명(91개 시·군)이 삶의 터전을 갖고 있고 215만 명(32개 시·군)이 거주하고 있어 백두대간 자락에 비해 더 광범위한 산림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수도권 북부지역을 가로지르는 '한북정맥'의 경우 연간 혜택이 1조 5335억 원으로 가장 높게 평가됐다. 이는 주변에 거주하는 국민 한 사람이 연간 약 12만 원의 산림환경 혜택을 받는 수준이다.

하지만 연구 결과 백두대간에 대해 국민 68.9%가 관심을 갖고 있는 반면 정맥에 대한 관심은 31.9%에 불과해 정맥에 대한 연구 및 가치에 대한 이해를 높일 필요성이 있다는 지적이다.

개발 등으로 인한 정맥 보호도 시급하다. 정맥에 대한 실태 조사 결과 도로, 공원묘지, 골프장, 채광·채석 등으로 인한 대규모 훼손이 발생한 곳이 800여 곳 이상이었다.

또 백두대간 보호지역의 산림자원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백두대간 강원 북부지역(향로봉-구룡령)에서 침엽수들이 쇠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향로봉에서 구룡령 구간은 평균고도 1000m 이상의 고산지역으로 침엽수가 자생하던 공간이었지만 2009년 조사와 비교하면 활엽수가 점점 늘어나고(54.66%→61.06%) 침엽수는 줄어드는(침엽수림 15.14%→13.77%, 혼효림 30.19%→25.16%) 양상을 보이고 있다.

산림과학원 권진오 박사는 "우리 역사와 함께 한 백두대간과 정맥이 지역 주민의 새로운 삶의 방식과 산림구성 변화에 직면해 있다"며 "지속적인 연구를 바탕으로 지역 주민과 학계, 관련기관과의 '균형잡힌 산림 관리'에 대한 논의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산림청 최은형 백두대간팀장은 "매년 백두대간과 정맥의 산림자원 조사와 훼손지 복원사업을 지방자치단체, 환경사회단체, 관련기관과 함께 하고 있다"라며 "백두대간과 정맥에 대한 정책적 지원 확대와 함께 해당 지역 산림복원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곽상훈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곽상훈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