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5-29 10:23

정당별 대선경선 일정 확정… 지역 표심 잡기 시작

2017-03-20기사 편집 2017-03-20 18:25:24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조기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각 정당의 대선후보 경선 일정이 확정되면서 후보들의 지역 표심 잡기가 시작됐다.

특히 충청권의 경우 대부분 경선일정 중간에 배치돼 있어 대선후보 표심의 향배를 결정할 교두보 역할을 할 전망이다.

20일 지역정가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과 바른정당은 대선후보를 선출하기 위한 지역별 순회경선과 토론회 등의 일정을 마무리 짓고 경선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역시 막바지 일정 조율을 통해 지역 합동토론회 등을 확정지었다.

가장 먼저 경선 일정을 마무리한 민주당은 오는 29일 대전에서 충청권 현장투표를 진행한다. 이에 앞서 27일과 28일에는 ARS를 통해 경선 후보자에 대한 투표가 이뤄진다.

27일 시작되는 호남권 순회투표 이틀 뒤 충청권 경선일정이 잡혀 있는 만큼, 충청권 경선이 승리를 위한 교두보 역할을 할 것으로 관측된다. 가장 많은 인원이 선거인단으로 참여한 수도권 등의 경선일정이 맨 마지막이어서, 충청권 경선이 이에 바람을 일으킬 수 있는 기능을 할 수도 있어 지역 표심을 잡으려는 대선후보들의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될 전망이다.

바른정당은 23일 오후 대전 서구 ICC 웨딩홀에서 대선예비후보 정책토론회를 개최한다. 19일 호남권을 시작으로 21일 영남권을 거쳐 충청권에서 열리는 이날 토론회에서는 충청권 공약 등을 강조하면서 지역 유권자를 향한 구애가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국민의당은 지역별 현장 투표 가운데 가장 마지막 일정을 충청권으로 선택했다. 국민의당은 오는 25일 광주·전남을 시작해 전북, 부산·경남, 대구·경북, 경기, 서울을 거쳐 4월 4일 충청권 현장투표를 한밭체육관에서 진행한다. 정당사 최초로 중앙당 창당을 대전에서 개최한 국민의당은 이번 대선 경선 일정에서도 충청권 현장투표를 맨 마지막에 배치해, 중원 표심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합동토론회나 합동유세의 경우 현장투표일에 할지, 전날에 할지 확정되지 않았다.

자유한국당 역시 후보를 4명으로 압축하고 22일부터 후보자들의 합동연설회를 시작한다. 대전과 충청권의 경우 23일 오후 청주에서 열린다. 이후 26일 전국 책임당원 대상 현장 투표를 진행하고 29일과 30일 일반국민 여론조사를 통해 최종 후보를 확정한다.

지역정치권 관계자는 "대부분의 정당이 지역별 경선일정을 확정하면서 중원 표심을 잡기 위한 각 후보 간 치열한 경쟁이 불가피하다"면서 "중원 표심이 대선의 바로미터라는 점에서 후보들이 다양한 지역공약 등을 내세울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인상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상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