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4 00:00

반기문 지지단체 안희정 예비후보 지지 선언

2017-03-20기사 편집 2017-03-20 17:08:47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변재일 의원과 바른국가만들기 회원들이 20일 국회 정론관에서 안희정 후보 지지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변재일 의원 사무실 제공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지지단체들이 안희정 예비후보 지지를 선언하고 나섰다.

20일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안희정 대선 경선 후보 캠프 정책단장에 따르면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바른국가만들기(옛 바른반지연합) 회원들과 안 후보 지지선언을 발표했다.

바른국가만들기 김태규 중앙회장(한남대 교수)은 이 자리에서 "위기의 대한민국을 구하고, '헬조선'의 벽을 뛰어넘을 희망찬 미래를 위해 안희정 지사가 밝힌 대연정과 포용의 정치를 적극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오전 충북 바른국가만들기와 포럼ANK 충북지회도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연정과 포용의 정치를 표방한 안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경선에서 승리하도록 돕겠다"며 지지를 선언했다.

이들 단체는 "안 지사는 충남 도정을 원만하게 이끈 행정 경험을 바탕으로 국가 경영도 훌륭하게 수행할 것이라는 믿음을 줬고, 다수당에 총리지명권을 주겠다는 협력의 자세와 균형 잡힌 시각을 통해 자신감도 보여줬다"고 주장했다.

바른국가만들기의 전신은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의 대선 출마를 지지했던 '바른반지연합'으로 전국에 1만여 명의 오피니언 리더들과 각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단체다.

포럼ANK는 안 지사 팬클럽 성격의 단체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