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5 00:00

청양왕대추 백세만세 영농조합 출범식

2017-03-20기사 편집 2017-03-20 13:51:45

대전일보 >지역 > 충남 > 청양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양]청양군 소득작목인 청양왕대추 영농조합이 결성돼 체계적인 생산과 마케팅의 길이 열렸다.

군에 따르면 지난 17일 청양문화체육센터 회의실에서 이석화 청양군수, 김홍열 충청남도의원, 김종관 군의원, 조합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청양왕대추 백세만세 영농조합' 출범식이 있었다.

이날 조합원들은 '투명, 단합, 성공'을 조합훈으로 정했으며, 2019년까지 가공식품개발, 체험농장운영, 판매유통 등을 통해 총매출 16억원을 달성한다는 야심찬 목표를 세우고 힘차게 출발했다.

또한 조합장 원요진, 전무이사 박종호, 감사 정한규, 총무 유종성, 재무 김석희, 홍보 윤상근을 새로운 임원으로 선출했다.

이어 최덕현 한반도농원대표로 부터 왕대추 식재, 전정, 병충해 관리, 판매 마케팅 등에 대한 교육을 진행했다.

원요진 조합장은 "초대 조합장으로 선출돼 더욱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전량수매, 공동선별, 판로개척 등을 통해 명실상부 전국 1등 명품왕대추를 생산해 조합원들의 권익보장과 농가소득증대를 위해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이에대해 이석화 청양군수는 "청양왕대추 백세만세 영농조합 출범을 축하하며, 청양왕대추 명품화로 대추하면 청양군이라는 대표 농산물이 될 수 있도록 대외경쟁력을 향상시키고, 항상 처음과 같은 마음으로 임업발전에 힘쓰자"고 말했다.

박대항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남수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