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4-25 09:46

충남 각 학교 수학여행 '빈익빈 부익부'

2017-03-19기사 편집 2017-03-19 18:16:38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학생들의 견문을 넓히기 위한 해외 수학여행이 일부 자치단체·학교 등에게는 여전히 '그림의 떡'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일부 학교에서 진행하는 수학여행 경비가 학생 1인당 70만원을 넘어서 학부모들의 부담도 가중되고 있다.

19일 충남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충남지역 전체 초·중·고 719개교 중 해외 수학여행을 계획 중인 학교는 지난달 말 기준 총 45곳인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21개교가 해외 수학여행을 결정했던 것에 견줘 2배가 넘게 증가한 수치다.

문제는 자치단체별 수학여행 경비의 지원이 제각각이어서 학생들에게 위화감을 조성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현재 도내 고등학교의 해외 수학여행 경비를 일부 지원하는 자치단체는 논산과 당진, 공주, 부여 등 4곳이다. 기존에도 글로벌 해외연수 프로그램을 통해 꾸준히 해외 수학여행 경비를 지원해 왔던 논산은 올해 12개교를 지원하며, 새로 지원을 시작한 당진은 8개교, 공주는 6개교, 부여는 5개교를 지원한다. 해당 자치단체들은 학생 개인당 20만-24만원의 경비를 지원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지난해까지는 논산만 경비를 지원했지만 올해부터 당진·공주·부여 등의 자치단체도 지원을 시작했다"며 "이들 자치단체에서만 31곳의 학교가 해외로 수학여행을 간다. 나머지 자치단체는 각 학교별 운영 방침에 따라 수학여행지를 결정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재정상태가 여유롭지 않은 자치단체의 경우 이 같은 지원이 어려운 실정이다. 일례로 수학여행 지원 프로그램이 없는 충남 남부의 A 자치단체는 해외로 수학여행을 계획 중인 학교가 전무한 것으로 조사됐다.

A 자치단체의 한 학부모는 "도내 다른 지역의 학교들은 일본이나 중국 등 해외로 수학여행을 다녀오는 데 반해 우리 지역은 잘 가봐야 제주도나 경주"라며 "지역 간, 학교 간 위화감을 조성하지 않고 학부모의 부담을 경감하는 쪽에서 교육당국의 고민이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격차'는 학부모들에게 더욱 크게 다가온다. 자녀들의 경험과 교육을 위해 해외로 수학여행을 보내고 싶지만 경비가 만만찮게 소요되기 때문이다. 특히 경비를 지원하는 자치단체조차 학생 자부담금이 최소 50만원 이상이고, 학교에서 지원하는 저소득층 학생 지원금 역시 20만원 수준인 탓에 일부 학부모는 '울며 겨자먹기'로 경비를 부담하고 있다.

학부모 김모(46)씨는 "'우리 아이도 보내야겠다'는 생각이 들다가도 금액을 보면 한숨부터 나온다"며 "부답스럽지만 아이가 상처를 받을 거라는 생각에 보내줄 수밖에 없다"고 토로했다.

충남도의회의 한 의원은 "해외 수학여행은 학생들의 식견을 키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며 "각 자치단체와 학교가 이를 전액 부담하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 각 학교가 후원을 통해 학생들을 전원 해외로 보내는 프로그램을 마련하는 등 지원책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전희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맹태훈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