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4-23 17:59

대전시 '청년·안전' 키워드 조직 개편

2017-03-19기사 편집 2017-03-19 17:30:40

대전일보 > 사회 > 행정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시가 '청년'과 '안전'을 키워드로 한 조직개편을 추진한다.

19일 시와 시의회 등에 따르면, 최근 '대전시 행정 기구 및 정원 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이 의회에 제출됐다.

개정안의 주요 내용은 청년정책담당관 신설과 소방본부 정원 확대다.

청년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정책을 발굴하고 기획하고 총괄하는 과 단위 전담조직을 신설하고 유해화학물질, 방사능사고와 같은 대형·특수재난에 대비해 119특수구조단을 설치한다는 구상이다.

3개 계로 구성될 청년정책담당관은 기획조정실에 속한다. 기존 대학·청년담당을 청년정책담당으로 조정하고 교육협력담당에 대학업무를 이관해 교육지원담당으로 바꾼다. 청년활동지원담당은 새로 만든다. 이를 위해 4급 1명, 5급 1명, 6급 1명, 7급 1명 등 6명이 증원된다.

올해 권선택 대전시장이 신년사에서부터 강조해온 청년 분야에 힘을 싣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시는 12개 사업별로 월별 추진 계획을 세우고 예상 문제점과 해결방안을 담을 석세스맵을 작성하는 등 청년정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시민 안전을 책임질 119 특수 구조단도 3개 계로 구성된다. 소방정 1명을 포함, 48명으로 꾸려진다. 동부소방서 인력 12명을 데려오고 36명은 새로 늘릴 계획이다. 소방직은 119종합상황실 6명, 구급현장인력 확충 14명, 화재진압대원 10명 등까지 모두 66명이 늘어나는 셈이다.

이와 함께 행정자치부 지침에 따라 2명이 증원돼 이번 조직개편안이 시의회를 통과하면 시 전체 정원이 3423명에서 3497명으로 늘어난다.

개정안은 이달 23일부터 열리는 시의회 임시회에서 다룰 예정이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