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4-30 15:14

세종누리학교, 초·중·고 과정에 이어 유치원까지 통합교육 확대

2017-03-16기사 편집 2017-03-16 17:32:58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세종누리학교(교장 정민호, 가운데)와 가락유치원(원장 서성미, 오른쪽), 양지유치원(원장 박수미, 왼쪽)이 장애-일반유아 통합교육 업무협약식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세종시교육청 제공
세종누리학교는 올해부터 초·중·고등학교만 시행하던 일반학생와 장애학생 간 통합교육을 유치원까지 확대 실시키로 했다.

누리학교와 가락유치원, 양지유치원은 16일 11시 누리학교 내 유치원에서 일반유아-장애유아간 특수교육 프로그램 운영, 기관 보유 컨텐츠 공유, 장애유아 교육활동 인프라 구축 등 통합교육에 대한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이번 협약을 통해 누리학교는 조치원 신봉초, 도담중, 양지고 등 초·중·고등학교에 이어 유치원까지 통합교육을 실시하게 돼 모든 재학생이 연령에 맞춰 일반학생들과 교류할 수 있게 됐다.

협약 기관은 일반-장애유아 간 통합교육을 통해 장애유아에게는 또래들과의 상호작용 및 교제의 기회를 제공하고 일반유아들에게는 사회의 다양한 구성원을 이해해 장애인에 대한 긍정적인 태도를 갖게 할 계획이다.

체험 및 행사 통합, 감각놀이, 미술놀이, 체육활동 등 다양한 통합교육 프로그램을 실시해 학생들 간 긍정적인 상호작용이 많이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선화 누리학교 부장은 "장애-일반 유아들의 통합교육으로 일반유아들에게는 장애에 대한 인식을 변화시키고 특수학교 유아들에게는 또래 및 사회적응력을 향상 시키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누리학교 유치원은 2015년 9월 개교 당시 1 학급으로 시작했으나 2017년 현재 영아학급 포함 4 학급까지 증설됐으며 누리과정 운영, 개별화교육, 통합교육 활성화 등을 통해 특수교육대상유아의 장애 경감 및 잠재능력 개발에 힘쓰고 있다. 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