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8-21 14:17

실업자 135만명, 대선주자들 알고나 있는지

2017-03-15기사 편집 2017-03-15 18:09:10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지속되는 경기불황으로 실업자 수가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통계청이 발표한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 2월 국내 실업자는 135만 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 보다 3만3000 명이나 늘었다. 실업자가 이렇게 많은 것은 IMF 외환위기 여파로 136만 명을 넘었던 1999년 8월 이후 최대치다. 국내 고용시장이 17년 전의 IMF 시절로 돌아간 것이나 다름이 없다. 전체실업률도 덩달아 5%까지 치솟았다. 이 또한 2001년 2월 5.1% 이후 2월 기준으로 16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공식적인 실업자 통계가 그렇다는 것이고 취업이나 입사시험 준비생 등을 포함한 사실상 실업자는 450만 명을 웃돌고 있어 여간 심각한 상황이 아니다.

역대 최대를 기록한 실업자도 문제지만 더욱 심각한 것은 치솟는 청년(15-29세) 실업률이다. 2월 청년실업률은 12.3%로 지난해보다는 조금 낮아졌지만 1999년 이후 두 번째로 높은 기록이다. 졸업과 입사시험 등이 몰리면서 2월 청년실업률이 연중 가장 높기는 하다. 하지만 지난해 이어 올해도 최악이란 사실은 간과할 일이 아니다. 지난해부터 '60세 정년'이 시행됐지만 고용시장은 오히려 빙하기나 다름없다. 정부가 내놓은 청년일자리 대책도 단기처방에 그치고 있다. 한창 일을 해야 할 청년 5명 중 1명이 사실상 백수로 놀고있는 현실을 더 이상 방치해선 안되는 일이다.

정부는 "실업자와 실업률 증가는 조선·해운의 구조조정 여파가 지속되고 있고 졸업시즌이라는 계절적 요인이 있기 때문"이라고 밝히고 있다. 그렇다고 해도 IMF 이후 역대 최악이라는 심각성을 외면할 수는 없다. 실업증가는 소득감소와 소비위축, 기업의 투자 감소로 이어져 경제의 발목을 잡기 마련이다. 실업자와 실업률을 줄이지 않고는 경제가 살아날 수가 없다. 정부도 정부지만 이젠 대선주자들이 발 벗고 나서야 한다. 현실성 없는 공약이 아니라 제대로 된 일자리 방안을 제시해야 한다. 국민들에게 가장 중요한 것이 먹고 사는 문제라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그런 의미에서 민생과 일자리를 외면한다면 대선주자로서 자격이 없는 것이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