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5-26 15:20

세종시, 행자부·미래부 등 들어올 공공청사복합단지 추진

2017-03-14기사 편집 2017-03-14 18:37:47

대전일보 > 세종 > 정부세종청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권 후보들이 국회 세종분원 설치와 함께 행정자치부 등 중앙부처의 세종시 이전을 주장하면서 공공청사와 공공기관이 입주할 수 있는 공공청사복합단지를 조성해야 한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세종시 이전이 거론되는 국회와 청와대의 경우 이전 후보지로 국무총리공관 주변 유보지 등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지만 행정자치부, 미래창조과학부 등이 이전할 경우에 대비한 공공청사 건립 등에 대한 논의는 아직 공식적으로 이뤄지지 않았다.

현재 정부세종청사의 경우 국무조정실, 국토교통부, 기획재정부, 농림축산식품부 등 23개 기관이 입주해 있으며 행자부, 미래부 등 정부기관이 이전할 경우 더 이상 입주할 공간이 없는 상태다.

세종시는 이에 따라 대선 이후 국민여론과 차기 대통령의 공약 이행 등을 고려해 국회 분원과 청와대 집무실 설치뿐 아니라 서울에 남아 있는 중앙부처의 세종시 이전에 대비한 공공청사 복합단지 조성을 검토하고 있다. 이와함께 국회의 세종시 이전이나 국회 세종분원을 설치할 경우 현재 국회 주변에 위치한 이익단체들도 장기적으로 세종시로 이전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세종시는 공공청사 복합단지 조성과 관련, 행복도시건설청, LH세종특별본부 등과 공식적인 논의는 하지 않았지만 지속적으로 의견을 교환하고 있으며 대선 후보들의 공약에 반영시킨 후 대선을 전후해 곧바로 공론화시킬 방침이다.

세종시 관계자는 "국회와 청와대 이전 또는 분원 설치가 이뤄질 경우 관련된 이익· 사회단체들의 이전이 예측되므로 이러한 기관을 집약 배치 조성하는 계획 수립이 필요하다"면서 " 앞으로 예측되는 수요를 감안해 공공청사, 공공기관 등이 이전할 수 있는 공공청사 복합단지를 검토하고 도시계획에 반영해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세종시 이전을 확정한 대법원 제2 전산정보센터, 국민연금 콜센터 등과 같이 중앙부처와 연계된 기관들의 이전 의향 문의가 증가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현재 도시에는 공공기관 등을 유치할 부지가 부족한 상태이기 때문에 신도심 주변 지역까지도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