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6-26 18:03

민주당 경선 토론장에 불꽃이 튀어야 한다

2017-03-14기사 편집 2017-03-14 18:06:23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4명의 합동토론회가 어제 오후 시간대에 지상파 방송 생중계를 신호탄으로 시작됐다. 이런 토론회는 호남·충청·영남·수도권 등 권역별 토론회를 포함해 앞으로 7차례 정도 더 개최되는 일정이 짜여져 있다. 5월 대선을 앞둔 민주당 후보들 방송토론은 유권자들에게 자신의 진가를 알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후보들 간 지지율 편차가 있다 해도 토론회를 통해 잘 공격하고 잘 방어하다 보면 표심을 파고들 공간이 생기기 마련이다.

민주당 후보들 토론 방송을 주목하는 몇 가지 이유가 있다. 첫째 운용 여하에 따라 대선 경선 토론회의 성가를 높일 수 있다. 민주당이 스타트를 끊은 만큼 밀도 있는 토론의 장을 만들어 놓아야 다른 정당 후보들도 따라오게 된다. 둘째 지금 지지율 추세를 기준으로 민주당 후보들 토론회는 경선용 토론임에도 불구, 본선 토론을 방불케하는 측면이 있다. 그런 유력 후보들이 한자리에 맞붙는 토론장이기에 유권자들 기대치도 높을 수밖에 없다. 이를 충족시키면 흥행이 보장되겠지만 그렇지 않으면 시들해질 일만 남는다. 셋째 토론 현장에서 필수적인 규칙은 존중하되 다만 이로 인해 토론의 맥이 풀리지 않도록 해야 한다. 이를 경계하기 위해선 민주당 '원팀' 의식도 좋지만 때론 치열하게 때론 독하다 싶을 정도로 맞붙겠다는 의지가 요구된다. 아마도 그렇게 일진일퇴의 장면들을 모아보면 한편의 드라마로서 손색이 없을 것으로 여겨진다. 어제 토론회의 경우 총평하면 날을 세우는 모습을 보여준 것은 맞지만 그럼에도 '예열' 단계를 박차고 나가는 데는 이르지 못해 아쉬움이 적지 않다.

유권자들은 민주당 경선 후보들 면면과 정책·공약 등을 줄곧 접해왔다. 이 때문에 방송토론에서도 같은 메뉴를 놓고 적당히 치고 받는 식이 되면 금세 알아차리게 된다. 유권자들이 듣고 싶은 것은 일자리다, 복지다 하며 총론이나 상식 수준의 주장이 아니다. 그런 식이면 누가 국정운영에 적합한지 변별력이 생기지 않는다. 토론할 때만은 서로를 적으로 간주해야 한다. 진면목을 드러내려면 그래야 하며 이후의 판단은 유권자들 몫이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