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3-24 18:04

수렵야화 멋진 살육 ④

2017-02-26기사 편집 2017-02-26 16:44:48

대전일보 > 라이프 > 수렵야화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설표와 사모아는 모두 히말라야산맥에서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나 실제로 그들을 본 사람들은 많지 않다. 등산가나 그곳에 사는 주민들은 바위산을 뛰어다니는 사모아를 발견하면 행운이라고 기뻐한다.

사모아는 몸 길이가 1m 무게가 50kg쯤 되는 산양이었으며 눈처럼 희고 보드라운 털을 갖고 있고 검은 색의 뿔의 끝이 오그라져 있는데 그 녀석이 눈가루를 날리고 바위산에서 도약하는 모습은 정말 아름다웠다.

사람들은 그래도 사모아는 볼 수가 있었으나 설표를 본 사람들은 드물었다.

설표는 표범 종류 중에서 가장 작았다.

몸 길이 1m, 무게 20kg이며 자기 몸보다도 긴 꼬리를 갖고 있었다. 크림 색깔의 길고 보드러운 털이며 드문드문 검은 반점이 있었다. 둥글고 짧은 털을 갖고 있고 파란 눈이 예쁜 고양이었다.

그러나 놈은 민첩했고 사나웠으며 굵고 짧은 발과 넓은 발바닥은 적에게 강한 충격을 줄 수 있는 무리였다.

설표는 희귀동물이며 광대한 히말라야산맥에서도 그 수가 몇 백 마리가 넘지 않을 것으로 보여지고 있다. 설표는 또한 동물원에서도 희귀동물이며 세계의 동물원 중에서 불과 서너 군데가 설표를 사육하고 있었는데 생존율도 좋지 않았고 번식도 그랬다. 넓고 넓은 히말라야 산맥에 살던 그들은 좁은 동물원 우리 안에 적응할 수가 없는 것 같았다.

그런데 동물원에 수용되고 있는 설표들은 모두가 발가락이 몇 개씩 빠져 있었다. 설표는 거의가 덫에 치여 사로잡혔기 때문이었다. 설표는 그 방법 밖에 사로잡을 수가 없었다.

설표는 식물들의 생존한계선인 고도 4000m 이상의 바위산에서 조용하게 살고 있었으나 아주 배가 고프면 4000m 이하로 내려와 산기슭에 사는 야생 야크나 산양이나 토끼 들쥐들을 사냥했다. 드믄 일이지만 인가에 내려와 가축 야크나 당나귀 양 등 가축들을 잡아먹기도 했다. 그러나 설표가 사람을 해치는 일은 거의 없었다.

설표가 가장 빈번하게 덮치는 먹이는 야크였는데 야크는 자연산이든 가축이든 모두 몸무게가 반 톤이 넘는 거대한 소였고 굵고 날카로운 뿔을 갖고 있었다.

굶주린 설표는 그런 야크의 무기들을 서슴없이 공격했다. 몸무게 20kg 밖에 안되는 놈이 자기 몸무게의 수십 배나 되는 야크의 무리들을 습격했다.

설표나 야크의 무리들을 습격한 것을 목격한 소 몰이꾼은 설표는 영리하고 민첩하고 강력하다고 말하고 있다. 놈은 무모하게 야크들을 습격하는 것이 아니고 야크의 무리 가까이까지 접근하면서 으르렁거리며 아크들에게 겁을 주어 도망가게 만든 다음 그 뒤를 쫓아간다는 말이었다. 그리고 도망가는 야크들 중에서 가장 뒤떨어진 늙은 놈이나 어린놈을 습격했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