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3-24 18:04

수렵야화 멋진살육 ②

2017-02-22기사 편집 2017-02-22 17:00:53

대전일보 > 라이프 > 수렵야화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야생 소 종류는 여러 종류가 있는데 아프리카의 물소, 동남아의 들소 등 모두가 거대하고 사납고 힘이 강했다. 특히 아프리카의 물소는 사자를 가장 많이 죽이는 맹수였는데 퓨마가 싸우는 미국의 들소도 그에 못지않았다. 그러나 아프리카의 사자는 무리를 지어 물소와 싸웠으나 단독생활을 하는 미국의 퓨마는 어디까지나 홀로 들소와 싸워야만 했다. 그래서 무리를 지어 물소 사냥을 하는 아프리카에 비하면 미국의 퓨마는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퓨마는 그래서 10m나 되는 높은 바위에서 몸을 날려 들소를 덮쳐야 하는 모험을 감행하게 되었다. 그때 교수가 실습을 시작한 학생들과 본 퓨마는 그 모험적인 사냥을 성공시켰으며 그 사냥은 정말 멋진 사냥이었다. 그 퓨마는 진화의 과정을 성공적으로 전진시킨 선구자였다. 그런 멋진 사냥을 한 포식자는 또 있었다. 교수와 그 학생들은 며칠 후에 역시 텍사스의 초원에서 서발이 독수리를 사냥하는 것을 봤다. 서발은 긴 다리를 갖고 있는 비쩍 마른 고양이과 였는데 몸무게가 고작 10㎏밖에 안 되는 포식자였다. 성질이 용감하고 행동이 민첩했다. 둥글고 큰 귀를 갖고 있으며 몸 색깔은 황갈색이었다.

서발은 나무들이 드문드문 있는 초원에서 살고 있었는데 들쥐나 토끼를 잡아먹었고 기회가 있으면 나뭇가지에 앉아 있는 새들도 잡아먹었다. 새들이 높이가 2m나 되는 나뭇가지에 앉아 있어도 서발은 민첩하게 도약해 잡아먹었다. 그러나 서발이 그렇게 잡아먹은 새 종류는 덩치가 작은 새들이었으며 덩치가 큰 독수리는 예외였다. 맹금류인 독수리는 나무들 사이를 날아다니면서 도리어 네다리 짐승들을 잡아먹고 있었다. 강력한 힘과 날카로운 발톱을 갖고 있는 독수리는 그 발톱으로 짐승들을 움켜잡아 하늘로 납치했다. 그래서 서발은 독수리와 싸우는 전법을 바꾼 것 같았다. 독수리는 길이가 2m나 되는 날개를 갖고 있었으나 땅에 내려앉았다가 날아오를 때는 비행기처럼 상당한 거리를 질주해 하늘을 비상할 힘을 키워야만 했는데 서발은 그 독수리의 약점을 이용했다. 그때 교수와 학생들은 초원에서 한 무리의 독수리가 먹이를 먹고 날아오르기 위해 질주하는 것을 봤다. 독수리들은 약 10m쯤을 질주해 날개를 강하게 치면서 공중으로 날아올라 갔다. 독수리가 땅에서 2m쯤 떠올랐을 때 인근 숲 속에서 고양이 한 마리가 뛰어나왔다. 서발이었다. 서발은 이미 땅에서 떠올라 날아가는 독수리들을 추격했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