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7 23:55

[새 학기 증후군] 부모와 애착관계 불안정할수록 분리불안

2017-02-19기사 편집 2017-02-19 13:31:25

대전일보 > 라이프 > H+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전문의칼럼] 친창 많이 하고 아침 등교인사 해주세요

첨부사진1
새 학기 증후군의 사전적 의미란, 새로운 환경에서 나타나는 부적응 양상으로 새로운 환경과 조화로운 관계를 이루지 못하는 증상을 말한다. 새 학기 증후군은 단순히 학교에 가기 싫다고 하는 것을 넘어, 선생님이나 학급 아이들에 대한 불평을 쏟아 내거나 또 아침에 유독 일어나는 것을 힘겨워 하고 짜증을 잘 내며 잦은 복통이나 두통 등을 호소한다.

먼저 이러한 아이들은 일단 분리 불안이 있는지 살펴봐야 한다. 분리 불안은 학령기 아동의 3-4% 정도에서 나타날 수 있으며, 청소년에서도 1% 정도는 분리 불안 증상을 호소하는 경우가 있다. 또 다른 이유로는 학업 상에 문제가 있거나, 친구관계 등의 사회적 적응에 문제가 있을 때 학교 가기를 싫어할 수 있다. 그러나 학교에 입학 하자마자 며칠 이내로 나타나는 것은 분리불안에 초점을 맞춰야 할 이유가 된다.

분리불안의 원인으로는 가장 대표적으로 부모와의 애착관계를 들 수 있는데, 이러한 애착관계가 안정적으로 형성돼 있으면, 아이는 정서적으로 안정된 모습으로 학교 생활에 큰 어려움이 없이 잘 적응해 나간다. 하지만 애착관계가 불안정하고, 부모님으로부터 충분한 사랑과 공감을 받지 못한 아이는 새롭고 낯선 환경에 대해 어려워하며 선생님과의 관계 다른 아이들과의 관계에서도 위축된 모습을 보일 수 있다.

아이가 꾀병을 부리는 것으로 치부해 지나치도록 엄하게 혼을 내고 질책해서 학교를 보내거나 또는 반대로 아이가 바라는 대로 즉시 학교를 안 보내고 집에 있게 하는 것이다. 이는 아이가 불안을 더 느끼게 만들거나, 아이의 불안이 해결할 수 있는 방향으로 가지 못하게 한다는 점에서 좋은 방법이라 할 수 없다.

학교에 대한 인식을 바꿔주는 것도 필요하다. 학교에 대해 '규칙을 지켜야 하고, 말을 잘 들어야 되는 곳'이라는 인식을 심어주는 것은 부모님이 아이에게 학교에 대해 부정적인 선입관을 심어주는 결과를 만들기도 한다. 학교는 '친구들과 재미있게 지내는 곳'이라고 언급해줘야 한다. 또 주말에 가족들이 같이 학교 운동장에 놀러 가서 노는 것도 도움이 된다. 학교라는 건물과 공간에 익숙해지게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아이가 학교에 갈 때 가방이나, 필통 등에 가족사진을 넣어두는 것도 아이의 마음을 안정적으로 만드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

아침에 아이를 학교에 보내는 작별 인사를 할 때는 꼭 안아준다거나 엄마와의 비밀 인사법을 만들어 조금은 재미있게 인사하는 것도 작별의 상황에 대해 유머러스하게 만들어 불안감의 해소에 도움이 될 수 있다. 맞벌이 부부라서 엄마가 아이보다 더 일찍 집을 나가야 하는 경우에는, 아이가 작별상황을 싫어할 까봐 갑자기 사라지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아이의 불안감을 더 가중시키는 결과를 초래해 하지 말아야 행동이다.

일찍 잠자리에 들어 수면시간을 충분히 하고 일찍 일어나서 아침에 여유가 있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아침에 부모님이 서둘러 학교에 보내느라 아이를 다그치게 되는데, 아이에게 등교시간은 좋지 않은 시간이라는 인식을 심어주게 되기 때문이다. 등·하교 시간에 가까운 친구를 만들어 같이 갈 수 있게 하는 것도 등교시간을 즐거운 시간으로 인식하게 하는데 좋은 방법이며, 규칙적인 운동을 통해서 건강 및 자신감 증진도 아이가 학교 생활에 적응하는데 많은 도움이 된다.

자녀에게 '자랑스럽고 대견하다'는 칭찬을 자주 해주고, '부모가 정서적으로 항상 곁에 있다'는 안정감을 심어주는 게 중요하다. 초등학교 1학년이 되면 아이가 많이 큰 것 같아도, 아직은 부모의 사랑과 배려가 많이 필요할 때다. 아이가 학교에 다녀와서는 힘들었던 일이 혹시 있지 않았는지 공감적인 대화가 필요하다. 학교에서 지친 심신을 달랠 수 있도록 가정이 재충전이 되는 공간이 돼야 한다. 임우영 건양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