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9-26 00:00

충남도, 독일 자동차 부품기업 생산공장 유치 성공

2017-02-16기사 편집 2017-02-16 17:01:34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남도가 연매출 9500억 원에 달하는 독일 자동차 부품기업의 생산 공장 유치에 성공했다.

도는 16일 서울 하얏트 호텔에서 에차(Edscha)사의 자동차 부품 생산 공장 설립을 위한 500만 달러 규모의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영범 도 경제산업실장과 토슨 그라이너(Torsten Greiner) 에차 CEO, 평화정공 이재승 대표이사, 이성규 천안시 산업환경국장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에차는 오는 2022년까지 총 500만 달러를 투자,천안5산업단지 외국인투자지역 6227.6㎡의 부지에 트렁크 개폐장치 등 자동차 부품 생산 공장을 건립한다.

도와 천안시는 에차가 공장을 원활하게 설립·가동할 수 있도록 각종 인프라와 행정을 지원키로 했다.

에차는 지난해 기준 종업원 5200명, 매출액 9500억 원에 달하는 독일의 자동차 부품회사로, 러시아·일본·중국 등 14개국에 18개 공장을 보유하고 있다.

도는 이번 에차 유치에 따라 도내에서 향후 5년 간 매출 1700억 원, 직접고용 50명, 생산유발 1조 2000억 원, 부가가치 유발 8500억 원, 1445억 원의 수입 대체 효과를 올릴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김영범 도 경제산업실장은 "에차의 투자는 도내 관련 산업 경쟁력 향상은 물론, 고용창출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에차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맹태훈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맹태훈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