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7-23 11:27

브로콜리 성분, 뇌유래신경성장인자 발현 최초 규명

2017-02-16기사 편집 2017-02-16 15:29:47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국내 연구진이 브로콜리의 성분을 이용해 치매·자폐증 등을 예방할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했다.

한국연구재단은 김지영 연구교수(서울대) 연구팀이 브로콜리의 성분 설포라판이 뇌의 특정 단백질 발현을 후성유전(DNA 서열 자체를 바꾸지 않으면서도 장기적으로 DNA 변화를 일으키는 현상)적으로 유도해 치매, 자폐증 등 신경계 질환을 예방할 수 있는 가능성을 열었다고 16일 밝혔다.

연구팀은 설포라판이 우리 몸에서 뇌유래신경성장인자(BDNF)와 같은 건강한 유전자를 강화하도록 후성유전적으로 도움을 준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발견했다.

또 신경세포를 설포라판이 함유된 배양액에 키우거나 치매 유전자 변형쥐에 설포라판을 먹이면 뇌유래신경성장인자(BDNF)의 발현을 증가시킬 뿐만 아니라 신경세포 및 시냅스의 분자물질도 증가시키는 것을 확인했다.

김지영 교수는"이 연구는 브로콜리 등 십자화과 식물에서 얻을 수 있는 설포라판이 뇌의 발달과 성장, 신경계 질환 극복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뇌유래신경성장인자(BDNF)의 발현 유도를 규명한 것"이라며 "설포라판을 이용해 소아청소년들의 뇌의 발달과 성장을 돕게 하고, 뇌유래신경성장인자(BDNF)가 취약한 신경계질환 위험군에게 맞춤처방을 가능하게 할 수 있다"고 연구의 의의를 설명했다.

김달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달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