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충남도, 3농혁신 결실 맺는다

2017-02-09 기사
편집 2017-02-09 10:44:08
 맹태훈 기자
 sisacc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충남도가 도정의 핵심 정책과제인 3농혁신의 결실을 위해 새로운 도약 기반을 마련하고 나섰다.

도는 올해 'ICT 융복합 스마트팜'을 늘리고, 농식품 생산자 직판장 2곳을 추가로 설치하는 등 '3농혁신 중점 추진방향 및 실천과제'를 마련, 본격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주요 실천과제를 보면, 도는 올해 시설원예 농업경영체 20곳을 'ICT 융복합 스마트팜'으로 육성한다. 8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 비닐하우스 시설을 자동 또는 원격 제어할 수 있는 ICT 융복합 시설 장비 및 정보시스템을 보급한다는 계획으로 이달 중 지원 대상자 선정과 시·군별 예산을 확정한 뒤 내달부터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도는 올해 또 생산 기반이 붕괴된 우리밀을 되살리기 위해 생산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지원 대상은 도내에 거주하면서 도내 농지에서 생산된 우리밀이며, 지원금은 1㏊당 24만 원이다.

마을 단위 농식품 기업 창업 지원 규모는 6곳 60억 원으로, 농촌 지역에서 농업을 기반으로 6차 산업화를 이루려는 마을을 대상으로 1곳당 10억 원을 지원한다.

지역 단위 농식품 기업 육성은 매출액 2억-100억 원 이내 농식품 기업 2곳을 대상으로 12억 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소비자 맞춤형 직거래시스템인 농식품 생산자 직판장은 올해 2곳을 추가로 구축한다. 직판장 1곳당 20억원씩 총 40억원을 투입할 계획으로, 내달 중 사업 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도는 농업인의 안정적인 영농활동과 복지 증진을 위해 농기계 종합보험 가입 지원을 새롭게 실시한다. 가입 대상은 농기계를 소유·관리 중인 만 19세 이상 농업인 또는 농업법인 종사자 중 농기계 운전 가능자로, 대상 기종은 경운기와 트랙터, 콤바인 등 12개 기종이다. 사업 첫 해인 올해 목표는 1만 1700건으로, 투입 예산은 58억 8800만 원이다.

도는 지난해 설립된 예산군 농어업회의소를 시작으로 올해 4개 시군 농어업회의소 설립에 박차를 가한다. 농어업회의소는 농업인 조직의 대표성과 민주성 확보, 책임성 강화를 통한 거버넌스 농정시스템 정착과 정책결정 정당성 확보를 위해 도가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다.

이밖에 △도 광역브랜드 충남오감 육성 △들녘 경영체 육성 △신선농산물 수출 확대 △충남 쌀 제값받기 및 유통 활성화 △친환경농업 코디네이터 육성 지원 △농업 에너지 이용 효율화 △농업환경 모니터링 및 친환경 방제 기술 개발 △기후변화 및 미래농업 대응 △과채 생산단지 육성 △청년 농업인 육성 등의 사업도 중점 추진한다.

도 관계자는 "도정 핵심과제인 3농혁신은 정책을 넘어 제도화 단계로 접어들고 있다"며 "농어민과 관련 기관·단체, 전문가와 함께 3농혁신 전략과제와 당면 과제의 실효성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맹태훈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isacc1@daejonilbo.com  맹태훈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