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5-25 23:17

[19대 대선 어젠다] 대전 ① 4차 산업혁명 특별시 건설

2017-01-19기사 편집 2017-01-19 17:45:54

대전일보 > 기획 > 19대 어젠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사통팔달 과학도시…신 혁명 허브 최적지

첨부사진1
대전을 4차 산업혁명의 전진기지로 만들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국내 최고, 최대 과학도시라는 이점을 살려, 미래산업을 선도할 기반을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 골자다. 특히 대전의 경우 국토의 중심에 위치해 사통팔달 교통망은 물론 대덕연구개발특구로 대변되는 다양한 과학인프라를 갖춰, 4차 산업혁명의 허브로서 제격이라는 평가가 주를 이룬다. 대전이 4차 산업혁명의 허브가 될 경우, 관광 등 지역 산업 전반의 발전을 견인할 수 있고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는 점에서 다양한 시너지 창출도 예상된다. 대전시, 지역 전문가 집단의 목소리를 빌어 '4차 산업혁명 특별시 대전'의 당위성을 짚어봤다.



◇왜 '4차 산업혁명'인가… 미래 먹거리 좌우

지난 17일부터 3일간 진행된 제47회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 일명 다보스포럼)에선 주요 논제로 4차 산업혁명이 제시됐다. 4차 산업혁명은 꼭 1년 전인 제46회 다보스포럼에서 처음 화두로 떠오른 후 세계를 뒤흔들고 있는 키워드이다. 당시 클라우스 슈밥 세계경제포럼 회장은 "우리는 지금까지 살아오고 일하던 삶의 방식을 근본적으로 바꾸는 기술 혁명의 순간에 두고 있다. 이 변화는 규모와 범위, 복잡성 등에서 인류가 인류가 경험했던 것과는 차원이 다를 것이다"라고 말했다.

4차 산업혁명은 치열한 생존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다보스 포럼의 '미래고용보고서'는 4차 산업혁명을 통한 사회적 변화로 500만개의 일자리가 사라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4차 산업혁명은 선택이 아니라 생존을 위한 필수조건이란 얘기로 받아들여 진다. 세계 각국들은 독일의 인더스트리 4.0, 미국의 산업 인터넷, 일본의 로봇 신전략, 중국의 제조 2025 등을 통해 앞다퉈 4차 산업혁명 주도권 싸움에 뛰어들고 있다.

한국 역시 최근 ICT(정보통신기술) 융합 기술에 대한 관심으로 보이며 4차 산업혁명을 국가 주요 어젠다로 다루고 있다. 대권 잠룡들도 4차 산업혁명을 대선 공약 카드로 만지작 거리면서 차기 대선공약에 오를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올해 다보스포럼에 참석한 원희룡 제주지사는 포럼에서 제주가 추진하는 카본 프리 아일랜드(탄소 없는 섬) 조성과 그린빅뱅사업을 소개했다. 18일 울산에 간 이인제 새누리당 전 최고위원은 대선공약으로 울산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수 있도록 중앙정부 차원에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일자리 대통령'을 천명하면서 4차 산업혁명이 관건이라는 얘기를 꺼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중소기업부 신설을 공약으로 내세우면서 4차 산업혁명을 언급했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충남경제비전2030'을 통해 4차 산업과 관련한 신융합산업, 연구개발(R&D) 육성에 나서고 있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도 최근 "혁신이 빛의 속도로 진행되는 것을 느낀다"며 4차 산업혁명이 먼 미래의 일이 아님을 강조했다.



◇본격화된 '4차 산업혁명 특별시' 대전 추진

대전·세종시, 충남도 등 3개 시·도는 19일 열린 기획관 합동회의에서 광역자치단체별 대선이슈와 충청권 공통이슈를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대전시는 대선 제안 공약으로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육성'이라는 그림을 내놓았다. 대동·금탄지구에 스마트공장 집적화단지, ICT를 기반으로 한 IoT(사물인터넷) 등 분야별 특화단지 등으로 구성된 스마트 융·복합 첨단과학산업단지를 건설하고 원도심과 노은·죽동 등을 스마트시티 실증화 단지로 조성하겠다는 복안이다.

시는 이를 현실화 시키기 위한 세부 계획도 구상 중이다. △기존 제조업에 IOT, 로봇 등 스마트 제조기술과 통신인프라 지원 △특구 내 정부출연연간 공동연구소 설치와 기업을 대상으로 한 기술지원센터 설립 △IoT, AI(인공지능), 로봇, 드론 등 분야별 기업 입주공간과 가상현실 테마파크 조성 △자율주행자동차·IoT·신재생에너지 등 첨단기술이 적용된 미래형 스마트 주거단지 조성 등에 대해 중점 검토하는 상황이다.

이와 함께 대전시는 지역 원도심, 노은·테크노밸리 등의 지역을 4차 산업혁명 실증화 단지로 지정해 명실상부한 스마트시티로 만들어야 한다는 구상도 갖고 있다.



◇뜨거워지는 경쟁… 하지만 최적지는 대전

4차 산업혁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지자체간 선점 경쟁도 점점 뜨거워지고 있다. 하지만 대전의 경우 관련 인프라가 풍부해 최적지라는 것이 지역 안팎의 보편적 분석이다. 대전이 아닌 다른 곳이 4차 산업혁명의 중심지로 선정될 경우, 포퓰리즘 논란에 휩싸일 수 있다는 얘기다.

대전시가 4차 산업혁명의 최적지로 꼽히는 가장 큰 이유는 풍부한 연구인프라다. 카이스트와 함께 다양한 국가연구시설이 집약돼 있다. ICT·IOT와 같은 첨단기술이 4차 산업혁명의 기반인 만큼 연구성과를 신속하게 사업화로 연결하는 대덕특구의 인적·물적, R&D 기반 등 역량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강력한 동력이 된다.

사통팔달 교통망 역시 대전이 4차 산업혁명 허브의 최적지라는 주장을 대변한다. 대전은 고속철도 경부선과 호남선이 교차하는 교통의 요충지이다. 고속도로 역시 대부분 대전을 지나고 있다. 사통팔달의 교통은 4차 산업혁명의 수혜를 전국에 고루 나누는 통로가 된다. 이는 대전이 4차 산업혁명의 허브가 되면 전국민이 혜택을 공유할 수 있다는 얘기로 귀결된다. 국가 미래 성장을 견인할 '4차 산업혁명 특별시'로서 대전이 최적지라는 것.

창조경제혁신센터로 대전시와 파트너십을 맺고 있는 SK그룹이 4차 산업혁명 분야에 대대적인 투자를 예고한 점도 '대전=4차 산업혁명 특별시'라는 공식에 힘을 싣는다. SK텔레콤은 지난 11일 올해부터 2019년까지 3년간 인공지능(AI), 자율주행, 사물인터넷(IoT) 등 신산업 생태계 조성과 5세대(5G) 통신 등 유·무선 네트워크 구축에 11조 원을 투자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지역 안팎에서는 대전시가 대선주자들의 공약집에 '4차 산업혁명 특별시 대전'이란 문구를 새겨넣기 위해, 이 같은 장점들을 집중해 발굴·홍보하는 구체적인 전략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대전시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과 관련 아직까지는 방향성 정도만 수립해 놓고 세부적인 살을 붙여 가는 과정"이라며 "대전시가 4차 산업혁명의 중심지로 성장해 국가의 미래 성장동력이 될 수 있도록 짜임새 있게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