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안희정 충남도지사, 김현미-김태년 의원에게 감사패 전달

2017-01-12기사 편집 2017-01-12 18:19:26      전희진 기자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안희정(왼쪽) 충남도지사가 12일 국회에 방문해 도정 사상 최대 국비 확보에 기여한 더불어민주당 김현미 의원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충남도 제공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12일 국회를 방문해 올해 도정 사상 최대 국비 확보에 기여한 더불어민주당 김현미 의원과 같은 당 김태년 의원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인 김현미 의원은 지난해 국회의 '2017년 정부예산' 심사 과정에서 도가 '자동차 대체 부품 인증 시험·기술지원센터 타당성 용역' 사업비를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또 국회 예결특위 간사인 김태년 의원도 도가 충남지방합동청사 신축 예산을 확보할 수 있도록 힘썼다.

안 지사는 두 의원을 만난 자리에서 "그동안의 지원에 대해 깊은 감사의 뜻을 전한다"며 "올해에도 적극 협조해 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남궁영 도 행정부지사는 정진석·성일종·김종민·조승래 의원 등을 만나 정부예산 확보에 적극적인 지원을 한 것에 감사의 뜻을 전하고 감사패를 전달했다.

한편 도는 올해 사상 최대 규모인 5조 3108억 원의 정부예산을 확보해, 전년 대비 정부예산확보 증가율 11.8%로 전국 광역 도 중 1위를 기록했다. 이를 바탕으로 도의 저성장 시대 극복을 위한 신성장동력 산업 육성과 대규모 사회간접자본(SOC) 확충, 미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각종 사업 추진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전희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