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5-22 18:04

반기문 전 총장 귀국 대선판 흔들린다

2017-01-12기사 편집 2017-01-12 17:53:19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박근혜 대통령 차별화 속 핵심 고리는 ‘개헌’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귀국하면서 대선판이 요동치고 있다.

반 전 총장이 당분간 현실 정치와 거리두기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임에도 정치권에서는 벌써부터 '빅텐트론'부터 '범보수연대'까지 다양한 정계개편 시나리오가 끊이지 않고 있다.

무엇보다 반 전 총장을 바라보는 보수성향 정파의 지각변동은 물론 새로운 전선을 형성해야 하는 야권의 대응이 맞물려 크고 작은 정치적 변곡점들이 생겨날 가능성이 크다.

우선 반 전 총장은 설 명절 전까지 특정 정당에 곧바로 몸을 싣기보다는 글로벌 지도자로서의 위상을 부각하며 정치권 밖에서 중도와 보수를 아우르는 행보를 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이 기간동안 반 전 총장의 의지와 상관없이 새누리당 일부 충청권 의원들은 물론 타 지역 중도 성향 의원들까지도 탈당해 합류할 가능성이 적지 않다.

여기에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 민주당 손학규 전 대표와의 연대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결국 새누리당 친박(친박근혜)계와 민주당 친문(친문재인)계를 제외하고 반 전 총장, 안·손 전 대표 등이 연대하게 될 경우 제3지대에서의 '빅텐트'가 형성되는 것이다.

이와 관련, 안철수 전 대표는 '자강론'을 강조하며 이 같은 연대론에 일단 분명히 선을 긋는 모양새다. 이미 지난 대선에서 한 차례 후보 통합을 경험했던 그로선 아직까지 환영할 수 없는 카드임은 분명하다.

하지만 정계개편이 본격화되면 호남 중진의원들을 중심으로 반 전 총장과의 연대론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커질 수 있고, 안 전 대표 역시 받아들여야만 하는 상황에 놓일 수도 있다는 얘기다.

20년 전 성공한 'DJP'(김대중-김종필) 연합의 2017년 버전이 될 수도 있지만, 단순히 지역적 조합에 그친다면 정치적 야합이라는 비판을 피할 수 없다. '개헌'을 매개로 한 연합 가능성이 제기되는 이유다. 개헌을 고리로 한다면 대표적 개헌론자인 민주당 김종인 전 대표를 포함한 민주당 일부 세력들의 합류도 불가능하지 않다. 특히 반 전 총장이 최순실의 국정 농단을 강하게 비판하며 대통령 임기단축을 전제로 한 개헌을 들고나올 경우 김 전 대표가 호응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개헌을 고리로 한 제3지대 구축이 현실정치의 한계를 도외시한 이상에 불과하다는 주장도 있다. 이들은 반 전 총장이 기존 정당에 들어가 정면승부를 펼쳐야 승산이 있다고 전망한다. 보수 진영에 터를 잡은 새누리당이나 바른정당에서 기존 주자와 치열하게 경쟁하는 방식을 택해야 한다는 것이다.

현재 새누리당은 친박(친박근혜)계 핵심의 청산 작업을 통해 내부 정리를 진행 중이고, 바른정당은 정책 쇄신에 한창인 만큼 대선이 임박하면 반 전 총장이 들어갈 환경이 조성될 수도 있다.

서울=송신용·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