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 2017-01-24 18:12

문화재청, 경주 미탄사지 삼층석탑 보물로 지정

2017-01-11기사 편집 2017-01-11 17:56:31

대전일보 > 문화 > 종합

  • Facebook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경주 미탄사지 삼층석탑. 사진=문화재청 제공
통일신라 시대 석탑 변화 양상을 간직한 '경주 미탄사지 삼층석탑'이 보물로 지정됐다.

문화재청은 경북 경주시에 있는 '경주 미탄사지 삼층석탑'을 보물 제1928호로 지정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주 미탄사지 삼층석탑은 높이 6.12m에 총 35매의 부재로 구성됐으며 1980년 이전까지는 기단부와 몸돌과 옥개석을 차례로 얹어서 각 층을 이루는 탑신부(塔身部)의 일부 부재가 파손되고 결손된 부재는 새 재료로 보강·보충했다.

문화재청은 최초로 신라석탑 기초부의 형식 등을 파악할 수 있는 조사를 실시한 석탑이라는 점과 그 형태가 정연하고 적절한 비례감을 지니고 있다는 점에서 역사적·학술적 가치가 크다는 점에서 보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경주 미탄사지 삼층석탐은 일반적인 석탑의 판축기법과 달리 잡석과 진흙을 다져 불을 지피는 방식으로 한 단이 완성될 때마다 굳히면서 쌓아나가는 기초부의 판축 축조방식을 사용한 점 등이 특이하고 학술적인 의미가 있어 한국석탑에 관한 연구에 실증적 자료로서 가치가 있다"고 말했다.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은선기자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