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9-24 00:00

바른정당, 전당대회 폐지

2017-01-11기사 편집 2017-01-11 17:55:36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바른정당은 11일 당 지도부 선출을 포함해 당내 주요 사항을 결정하는 전당대회를 폐지키로 했다.

대신 전국위원회에서 주요 사항을 결정하고, 대통령후보는 별도의 후보지명대회를 통해 선출할 방침이다.

바른정당은 이날 창당준비회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장제원 대변인이 발표했다.

당 지도체제는 당 대표 1명과 선출직 최고위원 3명(여성 1명 의무 포함), 원내대표, 정책위 의장, 원외 당협위원장 대표 등 당연직 최고위원 3명, 소외계층 지명직 최고위원 2명 등으로 구성된다.

대표 경선 출마자 중 다득표자를 대표로 뽑고 나머지는 최고위원이 되는 '집단지도체제'이지만, 당 대표에게 인사권을 상당 부분 몰아주는 방식으로 새누리당이 채택한 '단일성 집단지도체제'의 장점을 보완하기로 했다.

다만 바른정당은 창당 과정인 만큼 초대 지도부는 선출하지 않고 추대할 계획이다.

원내대표와 정책위 의장은 러닝메이트로 묶지 않고 분리해 선출한다.

앞서 도입이 확정된 선출직 당직자 당원 소환제와 관련, 책임당원 20% 이상의 동의가 있으면 소환안을 발의하고 5개 광역시·도 이상에서 20%의 당원이 동의하면 의결된다.

의원총회에서 뽑는 원내대표와 정책위 의장의 경우 의총에서 재적 의원 3분의 2 이상이 동의하면 탄핵된다.

정병국 창당추진위원장은 "대선 후보 선출을 국민을 상대로 할 경우 필요하다면 모바일 투표도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