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6-27 11:44

충북도 '세종-오송 택시할증 폐지'추진 … 청주시 '발끈'

2017-01-11기사 편집 2017-01-11 15:42:22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주]충북도가 세종-오송 택시할증 폐지를 독자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자 청주시가 발끈하고 나서 이들 두 기관의 공조에 균열이 우려된다.

청주시는 사전에 아무런 협의도 없이 도가 일방적으로 할증 폐지를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것은 세종시는 물론 청주지역 택시업계와 진행 중인 청주시의 협상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형국이 연출될 수 있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충북도는 지난 9일 도청 현안 브리핑을 통해 "세종시와 세종지역 택시업계의 동참 여부와 관계없이 오송-세종 구간 택시 할증요금 폐지를 독자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는 충북도와 청주시가 세종-오송간 택시할증을 폐지하기 위해 세종시와 세종지역 택시업계의 동참을 지속적으로 요구했으나 세종시가 소극적인 반응을 보이자 충북도가 청주지역 택시라도 우선 할증 폐지를 추진하는 것으로 방침을 선회하겠다는 독자 추진 카드를 꺼낸 것이다.

하지만 청주시는 아직 청주지역 택시업계도 설득하지 못한 상황에서 충북도의 독자 추진 카드 계획은 현실화되기 어렵다며 부정적인 입장이다.

청주시 관계자는 "이해 당사자인 세종시와 청주지역 택시업계를 상대로 설득 작업을 진행중인데 도의 일방적인 독자 추진 계획은 청주시의 협상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처사"라며 불만을 토로했다.

오송역과 정부세종청사 간 17.9㎞ 거리를 택시로 이동하면 1만3920 원 정도의 요금이 나온다.

반면 오송역과 정부세종청사를 가려면 35%의 지역 할증과 20%의 시계(市界) 할증이 이중으로 붙어서 평균 2만360 원의 택시 요금을 내야 한다.

이에 따라 50분 거리인 서울-오송 KTX역까지 이용요금 1만8500 원보다 오송-세종 택시 요금 부담이 더 크다는 불만이 세종 종합청사 공무원들을 중심으로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또 세종시도 세종청사와 인접한 지역에 세종역을 신설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근거 중 하나로 꼽고 있다.

충북도와 청주시는 이런 주장이 확산하지 않도록 세종-오송 운행 택시 요금 인하를 위해 할증제 폐지를 제안하고 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