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2-26 17:33

대전시 글로벌 공인중개소 지정 운영 추진

2017-01-11기사 편집 2017-01-11 15:02:43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Facebook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대전지역에 거주하는 외국인의 부동산 거래시 생길 수 있는 소통 불편 해소를 위한 글로벌 공인중개업소 운영이 추진된다.

대전시는 11일 시청 화합실에서 2017년 주요 토지행정 운영에 대한 중요사항 전달 회의를 갖고,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각 구청 지적(地籍)관련 부서 담당과장 및 관련 직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날 회의는 '시민이 공감하는 토지운영·관리 서비스 구현'을 위한 업무공유와 신규 사업에 대한 역점 추진방향 및 당면현안 업무에 대한 개선방안 등 토지행정의 발전방향에 대한 토론으로 진행됐다.

이날 나온 주요 토지행정 운영지침에는 공정한 지가공시와 부동산거래질서 확립을 위한 세부추진 업무와 미래 지적 선진화를 위한 산업체, 연구기관, 대학교 등과의 정보 공유 및 협약 네트워크 강화를 위한 방안 등이 포함되어 있다.

특히 올해부터 사용하게 되는 부동산 전자계약서에 대한 내용과 외국인이 부동산을 매매하거나 임대할 경우 언어소통에 어려움이 없도록 '글로벌 공인중개업소'를 지정 운영하기 위한 계획 등 다양한 부동산정책 방향제시와 주요업무 68개에 6개의 특수시책 업무가 담겨져 있다.

정영호 시 토지정책과장은 "지적은 국민의 재산권을 다루는 중요한 분야로 항상 정확성과 공정성을 바탕으로 시정의 주요 정책사항에 대해 역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토지행정부서가 되어달라"고 당부했다.

성희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성희제기자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