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 2017-01-24 18:12

기대되는 행복청의 '자율주행 특화도시' 구상

2017-01-11기사 편집 2017-01-11 06:12:39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Facebook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행복청)이 세종시 신도시를 '자율주행 특화도시'로 만든다는 구상이다. 행복청은 어제 올해 업무계획을 통해 정부세종청사가 위치한 신도시 도로 전체를 자율주행차 운행이 가능토록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연내에 자율주행이 가능한 도로를 어진동-도담동 구간 2km에서 10km로 연장하기로 했다. 오는 2020년엔 신도시 전체 도로 360km 구간에서 자율주행을 할 수 있도록 한다는 목표도 세웠다. 국내외에서 자율주행 시범도로가 조성되고 있지만 도시 전체도로를 대상으로 하는 것은 세계적으로도 세종시가 처음인 셈이다.

자율주행차는 인공지능, 센서, 사물인터넷(IoT) 등 최첨단 기술이 집약된 미래의 먹거리로 불리는 산업이다. 10년쯤 후엔 판매되는 자동차의 75%가 자율주행차가 될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정부도 각종 규제개혁을 통해 자율주행차 산업을 권장하고 있다. 자동차가 달리려면 도로가 필요하듯 자율주행 역시 교통시스템 정비 등 그에 맞는 인프라가 뒷받침이 돼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행복청의 '자율주행 특화도시' 사업은 참신하면서도 경쟁력을 기대할 수가 있다. 그 대상이 '행복도시'라는 점에서 상징성 역시 크다고 하겠다.

앞으로 자율주행 도로 구축을 위해선 넘어야 할 산이 한두 개가 아니다. 차선, 터널·교량, 교통표지·신호 등을 담은 정밀지도를 구축해야 하고 주변 교통상황과 낙하물 등의 위험정보도 실시간으로 제공해야 한다. 센서나 IoT가 오작동하지 않도록 도로주변도 정비해야 한다. 그러다 보면 때로는 시행착오도 겪어야 할 것이다. 자율주행 도로에 투자를 하고 있는 타 도시와의 경쟁도 빼놓을 수가 없다. 이미 대구시가 자율주행차 개발과 실용화 테스트 '규제프리존'으로 지정된 바 있다. 지난주 국토교통부도 올 연말까지 판교역에서 판교창조경제밸리까지 2.5km 도로에서 자율주행 셔틀버스를 운행하기로 했다. 자율주행 도시로 우뚝 서기 위해선 차별화는 물론 경쟁에서도 우위를 선점해야 한다. 적잖은 과제를 안고 있긴 하지만 행복청의 '자율주행 특화도시' 계획이 차질없이 추진되길 기대한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