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해수부, 청탁금지법 대응 소비촉진 대책 마련

2017-01-10기사 편집 2017-01-10 17:58:48

대전일보 > 세종 > 정부세종청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탁금지법 시행 이후 첫 명절을 앞두고 해양수산부는 10일 수산분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실속형 수산물 선물세트 홍보· 판매 등 장단기 대책을 마련했다.

우선 농식품부와 공동으로 5만 원 이하의 상품으로 구성된 '우리 농수산식품 모음집'을 발간하고 기관·단체 등에 배포해 적극 홍보할 예정이다.

또한 바다마트, 수협쇼핑, 수협직매장 등을 통해 굴비, 멸치 등 수산물 선물세트 11만 5000 세트를 15-30% 할인해 판매할 계획이다. 5만원 이하 가격대로 구성한 선물세트 종류를 지난해 설 120종에서 올해 141종으로 18% 늘렸다.

특히 조기·갈치 등 선물용으로 주로 소비되는 고가 품목의 소비 위축으로 공급과잉 및 산지가격 급락상황이 발생할 경우에는 가격을 안정시키기 위한 긴급 수매를 실시할 계획이다.

중장기적으로는 △소포장 제품 및 수산간편식품 개발· 홍보 강화 △직거래· 공영홈쇼핑 등 신규 판로개척 지원 △어식백세 캠페인을 통한 수산물 소비 저변 확대 △ 수급안정 및 업계 자생력 강화 △해외시장 판로개척을 통한 신수요 창출 등의 대책을 마련했다.

해수부에 따르면 지난해 9월 28일 청탁금지법 시행 이후 지난해 말까지 수협유통의 수산물 전체 매출은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25.4% 증가한 반면 선물세트 매출액은 24.4% 감소했다.

수산물 선물세트의 경우 명절 매출액이 연 매출액의 90% 이상을 차지한다는 점을 고려할 때 올해 설 선물세트 판매 감소 폭은 더욱 클 것으로 예상된다.

최완현 해양수산부 수산정책관은 "이번 설이 지나면 청탁금지법 시행에 따른 품목별 영향을 보다 정확하게 분석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