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5 00:00

안희정 충남도지사 "대한민국의 젊은 지도자로 성장하겠다"

2017-01-10기사 편집 2017-01-10 16:56:49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안희정 충남지사는 10일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을 찾아 기자회견을 열고 "대한민국의 젊은 지도자로 성장하겠다"고 말하고 있다. 사진=이호창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도전을 선언한 안희정 충남지사가 10일 대전을 찾아 "젊은 지도자로 성장해, 더 높은 수준의 대한민국 이끌겠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이날 민주당 대전시당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충청 선언'을 통해 지방자치 강화와 혁신경제 정책에 대한 자신의 비전을 설명한 뒤, 개헌 이전에 대통령이 된다면 청와대와 국회 등의 출장소를 만드는 작업에 착수하겠다고 강조했다.

안 지사는 "현재 서울시장만 참석하는 국무회의 같은 형태가 아닌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지도자 회의를 신설할 것"이라면서 "지방정부에 사법·자치경찰권 부여하는 것을 포함하는 등 명실상부한 지방정부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지방자치 강화와 혁신경제 정책에 대한 비전과 관련해 안 지사는 "현재 광역정부는 중앙정부의 명령전달 관리자 밖에 못한다"며 "자치분권을 통한 지방정부 강화는 예산배정 시기면 (지자체 관계자들이) 국회에 모여 국가 예산을 따가려 하는 모습을 없애고, 비능률적 국회를 정상적인 국회로 발전시키는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또 대통령 직속 국가 과학기술 자문회의를 (가칭)국가연구개발심의위원회로 확대 개편해 카이스트 등과의 시너지 효과를 위한 미래창조과학부의 조속한 세종시 이전 필요성에 대해서도 강조하면서 특히 정권교체와 시대교체, 세대교체를 표방한 대선 도전 의지도 분명히 밝혔다.

안 지사는 "저는 지역주의 틈바구니에서 영원히 3등에 머물렀던 (충청 출신 지도자의) 좌절의 역사를 충청 지역주의가 아닌 영·호남과 충청을 뛰어넘으며 극복하겠다"며 "정권교체가 뭔지 보여드리겠다. 전임 정권을 뒤집는 게 아니라 한 단계 더 높은 수준으로 대한민국을 이끌겠다"고 했다.

문재인 전 대표와의 '친노 적자 경쟁' 구도에 대해선 "대선이 친노 적자 정하기 게임은 아니다"고 전제한 뒤 "경선에서 구체적으로 토론하고 경쟁을 하도록 하겠다. 새 대한민국의 지도자가 되기 위한 경쟁만 있다"고 힘줘 말했다.

또 다른 후보들에 비해 다소 낮은 지지율과 관련해서는 "대통령 탄핵 등 혼란한 정국속에서 지난 몇 개월 동안 (제가)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 게 가장 크다"면서 "앞으로 국민들에게 소신을 충분히 말씀 드려 지지와 평가를 만들 수 있도록 하겠다. 이를 통해 많은 지지를 받을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날 대전컨벤션센터(DCC)에서 열린 '안희정과 함께하는 훈밥(훈훈한 밥)' 행사에서 자신의 지지자들에게 "2017년 여야 간 정권교체가 된다 하더라도 대한민국 국민과 약속한 미래의 희망은 계속될 것"이라며 "정권이 바뀔 때마다 간판을 새로 달고 전임 정부의 일을 도루묵으로 만드는 낙후된 대한민국의 정권교체 역사를 바꾸겠다"고 약속했다.

안희정과 함께하는 훈밥 행사에는 안 지사의 지지자 3000여 명이 몰렸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