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7 23:55

5살짜리가 하루 6시간 사교육, 아이가 멍든다

2017-01-10기사 편집 2017-01-10 06:19:26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사교육 광풍이 영·유아에게까지 몰아치고 있다. 육아정책연구소가 어제 발표한 '영유아의 사교육 노출, 이대로 괜찮은가' 보고서에 따르면 5세 아동의 사교육 비율이 83.6%, 2세 아동은 35.5%에 달했다. 2세 아동의 주당 사교육 횟수는 2.6회, 1회당 교육시간은 47.6분이었고 5세 아동은 주당 5.2회, 1회당 50.1분이었다. 하루 일과로 보면 4분의 1이 사교육이었고 유아체능단 등 반일제 이상 학원에 다니는 5세 아동의 경우 6시간 15분에 달해 강행군 하고 있었음이 드러났다. 과목은 2세·5세 모두 한글·독서·논술 등 국어가 가장 많았고 체육·영어·수학 등 다양했다. 초등학생도 소화하기 어려운 일과여서 규제필요성이 있다는 결론도 나왔다.

조기 사교육이 만연하는 배경으로 일단 부모들의 지나친 교육열과 입시 위주의 교육을 들지 않을 수 없다. 자녀에 대한 과도한 기대감과 경쟁심리로 선행학습을 시키기 위해 어려서부터 사교육에 내몰고 있다는 게 일반적인 시각이다. 사회에 만연된 대학 만능주의 세태도 한 요인이다. '일류 대학=성공'이라는 의식이 고착화 되면서 무슨 수를 써서라도 명문대학에 진학해야 한다는 이기심의 발로라는 것이다. 부모들의 과시적 육아 경쟁과 '자녀교육 불안감'을 교묘하게 활용하는 사교육 업체의 상술도 크게 작용하고 있다.

영·유아에게까지 실시되는 사교육 광풍은 부모들의 노후대책은 고사하고 당장 생활이 휘청이는 '에듀푸어' 등 병폐가 많다. 더 큰 문제는 영유아의 사회·정서 발달을 저해하고 불안·우울·공격성 등을 야기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경고한다. 암기식·주입식 교육으로 자기가 좋아하는 분야를 찾지 못해 숨은 재능을 계발할 기회를 놓치게 될 우려도 크다고 한다. 심한 스트레스로 학습능력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이런 문제점에도 불구 학부모 상당수가 자녀에게 시키고 있는 사교육이 적절하거나 부족하다고 여기는 것으로 조사돼 의식과 의존성을 실감케 한다. 이런 현실에서 사교육이 줄어들리 만무하다. 부모들의 일그러진 교육열을 식힐 제도적, 교육적 조치가 급하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