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5-22 18:04

대전 새누리 당직자 10명 집단 탈당

2017-01-05기사 편집 2017-01-05 18:45:23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새누리당 대전시당 전·현직 당직자들이 5일 탈당 기자회견에서 탈당계를 작성하고 보수신당행을 선언했다. 사진=인상준 기자
대전에서 보수개혁신당행의 첫 신호탄이 터졌다. 새누리당 대전시당 전·현직 당직자 10명은 5일 기자회견을 열고 탈당을 공식 선언했다.

또 새누리당 유성을 당협위원장인 김신호 전 대전시교육감 역시 탈당하고 보수신당을 선택해, 지역에서 연쇄 탈당이 이뤄질지 관심이 집중된다.

이날 새누리당을 탈당한 전·현직 당직자들은 "새누리당이 국민과 나라를 위한 참다운 정치를 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오랜 세월 당을 지켜왔다"면서 "그러나 최근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대통령 탄핵 과정에서 보여준 당내 일부 친박들의 도를 넘는 기득권 지키기 행태와 반국민적·수구적 행위, 무능과 독선, 불통에 더 이상 당에 대한 기대와 미련을 접기로 했다"고 탈당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들은 또 "국민과 맞서는 정치는 있을 수 없고, 최근 촛불민심은 당을 해체하고 보수를 혁신·개혁해 국민을 위한 새로운 정치를 하라는 명령"이라며 "공익을 저버리고 친박연대의 사적 정당으로 전락한 새누리당 당원에서 탈당해 개혁과 보수혁신의 열망으로 출발하는 개혁보수신당에 합류, 분골쇄신 국민들이 원하는 안정적이고 개혁적 정치를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탈당을 선언한 인사들은 김문영 전 시당 대변인을 비롯해 김천겸 전 시당 홍보위원장, 김태영 시당 청년위원회 수석부위원장, 박호규 바르게 살기운동본부 유성구협의회 회장, 오재웅 시당 청년위원회 사무국장, 양태창 전 중앙당 실버세대위원회 부위원장, 윤석대 전 여의도연구원 정책연구위원, 이지훈 시당 대학생위원회 본부장, 이범호 시당 청년위원회 위원, 전수봉 전 시당 부위원장 등이다.

탈당의 물꼬를 트고 보수신당을 택한 이들은 탈당 기자회견 직후 탈당계를 작성 시당에 제출했다. 이들은 앞으로 뜻을 같이하는 전·현직 당직자들이 20여명씩 무리를 이뤄 2-3차 탈당을 잇따라 감행, 대전시당을 꾸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석대 전 여의도 연구원 정책연구위원은 "타 시·도당 창당일은 일부 확정이 됐는데 충청권은 아직 일정이 잡히지 않았다. 중앙당과 협의를 해 우선 창당준비위원회를 구성하고 중앙당 창당일인 24일 전후해서 시당을 창당할 계획"이라며 "안필응 시의원을 비롯해 전·현직 당직자 등이 2-3차 탈당을 준비, 오는 10일쯤 2차 탈당이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보수신당행을 선택한 탈당파들은 시기적인 차이를 보일 뿐 지방의원 절반 이상은 탈당에 동참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이 귀국 후 어떤 행보를 보이느냐에 따라 탈당은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날 함께 탈당 기자회견을 하지 않았지만 김 전 교육감도 탈당계를 제출하고 보수신당 중앙당 창당 발기인으로 참여하는 등 탈당이 확대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인상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상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