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공주시, 동전모아 책사는 책 저금통 호응

2017-01-01기사 편집 2017-01-01 14:11:40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공주] 공주시가 시립도서관을 이용하는 어린이들에게 책 저금통을 나눠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책 저금통 사업은 어린이들이 스스로 모은 동전으로 책을 사고 읽는 소중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한국서점조합연합회, 교보문고, 한국은행이 공동참여하고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과 전국 공공도서관, 동네서점이 함께 추진하는 캠페인이다.

어린이들은 도서관에서 받은 책 저금통에 동전을 채워 지역 서점을 방문하면 읽고 싶은 책을 정가의 10% 할인된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으며, 공주에는 국민도서를 비롯해 봉황서림, e-문고, 중앙서림, 등이 참여하고 있다.

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어린이들의 독서 함양은 물론 집안에 잠자고 있는 동전을 사용함으로써 은행의 동전 제조비용을 절감하고, 책 저금통 1개당 100원씩 적립돼 도움이 필요한 친구들에게 책이 전달되는 등 1석 3조의 효과를 누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한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양한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