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투애니원 해체' 박봄, "팬들에게 죄송…피눈물 나"

2016-12-01 기사
편집 2016-12-01 09:53:11

 

대전일보 > 연예 > 방송/연예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박봄이 그룹 투애니원(2NE1) 해체에 대한 아쉬움과 팬들에 대한 미안함을 밝혔다.

박봄은 지난달 30일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친필 편지 사진을 게재하고 "많이 기다려주셨는데 죄송하고 미안하다"고 팬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박봄이 팀 해체 후 자신의 심경을 드러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이 편지에서 "그동안 최선을 다했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여러 가지 기대하고 준비하고 기다렸는데, 세상일들이 모두 다 내 맘같이 흘러가지 않는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또 "그냥 몇 년을 대충한 게 아닌데. 어떻게 한 번에 잊어요. 이를 어째"라고 아쉬워했다.

박봄은 그러면서 "속상하지만 우리들의 '추억' 잊지 않도록 하겠다"며 "행복했던 순간들 즐거웠던 시간들 피눈물이 나지만 마음속에 담아두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다라(산다라박), 채린(씨엘), 민지(공민지)와 헤어짐을 생각하면 할 말이 없어지고 숨이 턱턱 막힌다"며 "그동안 저희 4명은 당신(팬)들이 있었기에 뭐든지 할 수 있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YG엔터테인먼트는 지난달 25일 투애니원의 해체를 공식 발표했다. YG는 씨엘, 산다라박과는 솔로 계약을 맺었으나 박봄과의 재계약은 진행하지 않았다. 지난 4월 먼저 팀을 떠난 공민지는 소속사를 옮긴 상태다.[연합뉴스]
첨부사진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