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3 09:33

"대회 출전 자체가 성공적 복귀"

2016-12-01기사 편집 2016-12-01 06:07:37

대전일보 > 스포츠 > 골프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1년 전엔 침대도 혼자 못 올랐다"는 타이거 우즈 오늘 히어로 월드 챌린지 개막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1·미국)가 "다시 대회에 나오게 된 것이 성공적인 복귀"라고 자평했다.

우즈는 12월 1일 바하마 뉴 프로비던스의 올버니 골프클럽(파72·7267야드)에서 시작하는 히어로 월드 챌린지에 출전할 예정이다. 지난해 8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윈덤 챔피언십 이후 허리 부상에 시달리다가 1년 4개월 만에 필드에 복귀하는 우즈는 30일(한국시간) 대회장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1년 4개월 사이에 허리 수술을 두 번이나 받은 우즈는 "불과 1년 전만 하더라도 침대에 혼자 오르지 못할 정도였다"며 "실제로 은퇴를 생각하는 것이 현실적인 일이라고 여기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우즈는 "워낙 공백기가 길었고 그사이에 나 자신도 많은 변화가 있었다"며 "몸 상태가 변했고 골프 장비, 연습 스케줄 등 골프에 관한 여러 부분이 달라졌지만 대회에 임하는 마음 자체는 변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대회 출전을 앞두고 우승을 목표로 하는 각오는 여전하다는 의미다.

2008년 US오픈에서 우승한 뒤 무릎 수술을 받고 약 9개월간 재활에 매달렸던 우즈는 "그때는 내가 다시 복귀할 수 있다는 확신이 있었기 때문에 지금과는 달랐다"고 말했다.

이 대회는 타이거 우즈 재단이 주최하며 세계 정상급 선수 18명이 출전해 나흘간 72홀 플레이로 우승자를 정한다.

2년 전 선임한 스윙 코치 크리스 코모와 여전히 함께하고 있는 우즈는 다만 후원사인 나이키가 골프클럽 생산을 중단함에 따라 이번 대회에 테일러메이드가 만든 드라이버와 페어웨이 우드를 들고 나왔고 공은 브리지스톤에서 만든 것을 사용한다. 퍼터는 스코티 캐머런 제품이다.

우즈는 자신의 몸 상태에 대해 "작년보다 훨씬 좋다"고 설명했다.

그는 "1년 전에는 혼자서 침대에 올라가지도 못했다"며 "지금 이렇게 다시 스윙할 수 있게 된 것은 완전히 다른 세상에 사는 기분"이라고 말했다.

우즈는 1라운드 첫 티샷을 날릴 때 기분이 어떨 것 같으냐는 물음에 "나도 지금 알 수 없기 때문에 그때 얘기해주겠다"고 답했다. 그는 "물론 긴장이 되는 것은 사실"이라며 "공을 페어웨이에 가져다 놓고, 퍼트하기 좋은 곳까지 다시 보낸 뒤에 공을 홀 안으로 넣는 과정을 거쳐서 우승하고 싶은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PGA 투어 통산 79승을 기록 중인 우즈는 "내가 앞으로 얼마나 더 선수로 활동할지는 모르겠다"며 "앞으로 10년간 매 시즌 꽉 찬 일정을 소화할 수도 있고 그렇지 못할 수도 있겠지만 나는 내 입장에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