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3 11:00

LPGA 투톱 시즌 최종전 '진검승부'

2016-11-16기사 편집 2016-11-16 05:06:51

대전일보 > 스포츠 > 골프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CME 챔피언십 내일 개막 리디아 고·쭈타누깐 결과에 상금왕·올해의 선수 확정 전인지 '평균타수 1위' 도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16시즌 마지막 대회가 17일 개막한다.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티뷰론 골프클럽(파72·6540야드)에서 열리는 CME그룹 투어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은 2016시즌 상금, 올해의 선수, 평균 타수 등 주요 개인 기록 3개 부문의 1위를 가리게 되는 시즌 최종전이다.

현재 상금 순위에서는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이 247만 5218 달러로 1위,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가 245만 7913 달러로 2위를 달리고 있다.

이 대회는 이번 시즌 LPGA 투어 성적을 포인트로 환산한 CME 글로브 포인트 순위 상위 72명이 출전해 컷 없이 4라운드로 순위를 정한다. 우승 상금이 50만 달러나 되기 때문에 쭈타누깐과 리디아 고의 1만7305 달러 차이는 이번 대회 순위에 따라 얼마든지 뒤집힐 수 있다.

상금 순위 3위 브룩 헨더슨(캐나다)은 170만8173 달러에 불과해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더라도 상금 1위에 오를 수는 없다.

올해의 선수 부문에서도 쭈타누깐이 261점을 받아 247점의 리디아 고를 앞서 있다. 이 대회에서 우승하면 30점, 준우승하면 12점을 주기 때문에 리디아 고가 우승하면 쭈타누깐의 결과와 관계없이 올해의 선수 부문 1위가 된다. 반대로 리디아 고가 우승하지 못하면 올해의 선수의 영예는 쭈타누깐에게 돌아간다.

상금과 올해의 선수 부문은 지난해 리디아 고가 모두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올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따낸 리디아 고는 올림픽 이후로는 7개 대회에 나와 우승이 없고, 특히 최근 5개 대회에서는 한 번도 10위 내에 들지 못하는 내림세다.

반면 쭈타누깐은 올림픽에서는 중도 기권했으나 이후 8개 대회에서 우승 1회 등 6개 대회에서 10위 안에 드는 꾸준함을 선보였다.

이미 올해 신인상 수상자로 확정된 전인지(22·하이트진로)는 최저 타수 부문 1위도 노린다. 전인지는 69.632타로 이 부문 2위에 올라 있다. 69.611타인 1위 리디아 고와는 불과 0.021타 차이다. 만일 리디아 고가 이번 대회에서 이븐파를 친다고 가정하면 전인지는 4언더파를 기록해야 1위에 오를 수 있다. 타수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지만 전인지가 리디아 고보다 3-4타 더 좋은 성적을 내야 역전할 수 있다.

이번 대회 결과로 CME 글로브 포인트를 가장 많이 쌓은 선수에게는 보너스 100만 달러를 준다. 현재 CME 글로브 포인트는 쭈타누깐, 리디아 고, 헨더슨 순으로 1-3위를 형성하고 있다.

CME 글로브 포인트는 최종전인 이번 대회를 앞두고 재조정됐다. 이는 마지막 대회에서 역전이 가능하도록 선수들의 포인트 격차를 임의로 조정하는 것이다.

1위인 쭈타누깐이 5000점, 2위 리디아 고 4500점, 3위 헨더슨 4000점 등으로 점수가 배정됐고, 이번 대회 우승자는 CME 글로브 포인트 3500점을 받게 된다.

산술적으로 CME 글로브 포인트 9위 노무라 하루(일본)까지 이번 대회 결과에 따라 100만 달러의 주인공이 될 가능성이 있다. 한국 선수로는 4위 장하나(24·비씨카드), 5위 김세영(23·미래에셋), 8위 전인지가 CME 글로브 포인트 1위로 올라설 수 있고 호주교포 이민지(20·하나금융그룹)도 8위에 자리하고 있다. 2014년부터 시작된 CME 글로브 포인트 1위의 100만 달러 보너스는 2014년과 2015년에 연달아 리디아 고가 차지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