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마이 웨이' 쏠린눈

2016-11-08기사 편집 2016-11-08 06:22:21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새누리 계파 불문 소신발언… 당내 공감대 형성

첨부사진1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가운데)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사태 진상규명과 국정 정상화를 위한 새누리당 국회의원 모임(진정모)'에서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최순실 게이트'로 인한 새누리당내 계파갈등이 정점을 향해 치닫고 있는 가운데, 원내사령탑인 정진석 원내대표의 독자적인 '마이 웨이(My way)' 행보가 부쩍 잦아져 주목된다. 당내에선 친박(친박근혜)계가 주도하는 주류와 비주류 양측에 소신 발언을 잇따라 쏟아내는 동시에 청와대는 물론 야권을 향해서도 쓴 소리를 마다하지 않으면서 정치권의 판도 변화에 적잖은 파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무엇보다 당내 중립지대에 있는 동료 의원들 사이에서 그의 행보에 공감하는 분위기가 서서히 형성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되면서 향후 당의 향배와 대선구도에 결정적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는 목소리도 흘러 나온다.

정 원내대표는 7일 오전 열린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에 불참했다. 비주류의 거센 사퇴요구에도 불구하고 '지도체제 유지'를 고수중인 현 지도부에 대한 압박의 표현으로 풀이된다. 그는 친박계의 전폭적인 지지에 힘입어 원내사령탑에 올랐지만, 주류 측과 의견을 달리 한 게 한 두번이 아니다. 최근 국감에선 우병우 전 수석의 국회 출석을 놓고 주류 측의 반하는 입장을 표명하기도 했다. 그가 취임시 공언했던 '수평적 당청관계'와 '탕평책'을 나름 실천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지난 주 의총에선 "청와대가 원 구성을 하라며 당 상임위원장과 간사 명단까지 적어보냈다"고 말해 사실상 현 정권과의 관계가 끝났다는 말까지 나돌 정도다.

이처럼 주류 측과 대립 각을 세우고 있지만 그렇다고 비주류 측에 선 것도 아니다. 비박계의 수장격인 김무성 전 대표가 박 대통령의 탈당을 공식적으로 요구하고 나섰으나,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찬 간담회에서 "대통령이 적절한 시점에 결심하실 문제"라며 견해 차를 드러냈다.

야권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다. 그는 청와대와 당 지도부에 대한 쓴 소리를 이어가면서도 청와대에서 추진중인 영수회담과 관련, "대통령이 직접 국회를 방문해서 국정정상화를 논의하는 것은 의미 있는 일"이라며 "야당도 마음을 열고, 조건 없이 허심탄회하게 논의장으로 나와야 한다. 논의를 피하는 것은 매우 무책임한 처사"라고 지적했다.

이 같은 마이 웨이 행보에 대한 평가가 두드러지면서 당 안팎에서의 그의 위상은 확연히 달라졌다. 실제로 새누리당의 한 초선의원은 "정 원내대표를 지지하는 게 아니라, 그가 표방하는 원칙, 신념에 공감하는 목소리가 일부 충청권 의원 및 원내부대표단 등에서 들리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더민주의 한 중진의원도 "정 원내대표의 발언에 대해 무조건적인 정부편들기로 몰아세울 수 없다 보니, 야당의 대응방식이 확연히 달라졌으며, 정치 판도변화에도 중요한 키맨이 됐다"고 평가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