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보은군 내년부터 지방상수도 현대화

2016-10-07기사 편집 2016-10-07 06:02:55      손동균 기자 sondk@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郡, 예산 199억4000만원 확보 5년간 유수율 85% 이상 목표

[보은]보은군이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군은 6일 상수도분야 공공전문기관인 환경부산하 한국환경공단과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 위·수탁 협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나섰다.

군은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 일환으로 2017년부터 2021년까지 5년에 걸쳐 보은읍, 속리산면, 내북면, 삼승면 등 지방상수도 급수구역 내 20년 이상 경과된 노후 상수도관을 유수율 85% 이상을 목표로 노후상수관망 정비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노후상수관망 정비사업을 위해 노후관 교체 26.1㎞, 급·배수관 신설 2.7㎞, 누수탐사 및 정비, 블록 및 유지관리시스템 구축 등에 필요한 199억 4000만 원(국비 50%, 지방비 50%)의 사업비도 확보했다.

특히 예산확보 과정에서 수도사업 경영개선 실적 우수 기관으로 선정돼 국비 10%의 추가 인센티브와 사업비 50억 원을 증액하는 쾌거를 거뒀다.

군은 이번 노후상수관망 정비사업이 양질의 수돗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함은 물론 누수 방지를 통해 유수율을 높여 열악한 지방상수도 재무구조 개선과 부족한 생활용수 확보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상혁 군수는 "오는 12월 말 보은 노후정수장 정비사업 사업신청서를 환경부에 제출해 2018년 신규사업 대상지 선정과 국비 예산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손동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손동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