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주민 "장마당 통제에 체제 반감"

2016-10-06기사 편집 2016-10-06 06:10:58

대전일보 > 사회 > 국제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美 CSIS 설문… 불충분 배급·적은 노임 등 불만

[워싱턴=연합뉴스]현재 북한에서 사는 주민들이 배급제도 붕괴, 경제활동 규제 등 북한 체제와 실상에 대한 불만을 털어놓은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감시와 통제가 엄격한 북한의 실재 주민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가 이뤄져 결과가 공개된 것은 아주 이례적인 일이다.

미국의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는 4일(현지시간) 북한전문 웹사이트 '분단을 넘어'(beyond parallel)를 통해 북한 주민 3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북한 서민의 일상' 관련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설문은 28~80세 남성 20명과 여성 16명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노동자·의사·자영업자·주부·이발사·요리사·목욕탕 종사자 등 다양한 직업군이 포함됐다.

이들의 거주지역은 평양과 청진, 무산 등 도시 지역은 물론 강원도, 황해도, 함경도, 평안도, 양강도 등 지방까지, 사실상 북한 전지역이 골고루 망라됐다. 하지만, CSIS는 조사 시기와 방식은 공개하지 않았다. 조사에서 북한의 배급제는 완전히 붕괴한 것으로 파악됐다.

'양질의 삶에 필요한 만큼 배급을 받느냐'는 질문에 36명 모두 '그렇지 않다'고 응답했다.

'북한 정부가 어떤 조치를 할 때 체제에 대한 가장 강한 반감을 느꼈는지'에 대한 주민들의 답변도 나왔다.

응답자들은 북한의 비공식 시장인 '장마당' 통제, 간부 뇌물, 강압적인 노력 동원, 세금 외 준조세 부담, 적은 노임, 배급 중단 등에 대한 불만을 털어놓았다.

한 주민은 "장사밑천을 보안서에 빼앗겼을 때"라고 답했고, 다른 사람은 "장사죄로 교화소에 가게 됐을 때"라고 말했다.

일부 주민은 "일반 서민의 생활을 누구도 돌보지 않았다"거나 "전기와 수돗물이 끊기는 등 불편이 계속되고 있다"고 불만을 토로하기도 했다.

CSIS는 미국의소리(VOA) 방송에서 "이번 조사는 북한 내부에서 여러 차례 설문조사를 한 경험이 있는 단체에 위탁해 이뤄졌으며, 북한 주민의 입을 통해 북한 체제에 대한 불만이 표출됐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