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전인지, 세계랭킹 3위 도약 한국선수 중 가장 높아

2016-09-20 기사
편집 2016-09-20 05:20:35

 

대전일보 > 스포츠 > 골프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전인지(22·하이트진로)가 세계랭킹 3위로 도약했다.

전인지는 19일 발표된 세계랭킹에서 7.86점을 받아 지난주 7위에서 네계단 오른 3위에 자리했다.

자신의 최고 랭킹을 갱신한 전인지는 한국 선수 중에서도 가장 높은 순위에 올라 한국여자골프의 '차세대 에이스'로 떠올랐다. 올 시즌 한국 무대에서 7승을 올리고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박성현(23·넵스)도 상승세를 이어갔다. 박성현은 5.83점을 받아 지난주 보다 두 계단 오른 10위까지 올랐다.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19)가 1위,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이 2위를 지킨 가운데 지난주 5위였던 박인비(28·KB금융그룹)는 7위로 밀렸다.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박인비는 손가락 부상으로 재활 중이다.

김세영(23·미래에셋)이 6위로 지난주와 변동이 없었고, 양희영(27·PNS창호)이 8위에 자리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