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메이저 최고 성적 리디아 고, 안니카 어워드 수상

2016-09-20 기사
편집 2016-09-20 05:20:35

 

대전일보 > 스포츠 > 골프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올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5대 메이저대회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올린 리디아 고(19·사진)가 '안니카 메이저 어워드'를 수상했다. 리디아 고는 18일(한국시간) 프랑스에서 끝난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공동 43위로 부진했지만 ANA 인스퍼레이션 우승을 포함, 5개 대회에서 102점을 쌓아 에리야 쭈타누깐(태국·96점)을 제쳤다. 안니카 어워드는 메이저대회에서 10승을 올린 '영원한 여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의 업적을 기념하기 위해 제정된 상이다.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전인지(22·하이트진로)는 이 부문에서 3위에 올랐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