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국가대표 지원 방침 명문화할것"

2016-08-30 기사
편집 2016-08-30 06:04:48

 

대전일보 > 스포츠 > 배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서병문 배구협회장 과오 사과

서병문(72) 대한배구협회 회장이 "국가대표 지원 방침을 명문화하겠다"고 공언했다.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출전한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에 대한 지원이 충분하지 않았다는 비판에 따른 대응이다.

서 회장은 29일 서울시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주제는 '대표팀 지원 방안'이었다.

서 회장은 "국가대표에 걸맞지 않은 지원으로 배구팬들의 비난을 부른 과오와 실수를 고개 숙여 사과한다"고 운을 뗐다.

리우올림픽에서 한국 여자배구는 8강 진출에 성공했으나, 최종 목표였던 40년 만의 올림픽 메달 획득에는 실패했다.

네덜란드와 8강전에서 패한 뒤 대표팀 안팎에서 "협회의 지원이 충분하지 않았다"는 비판이 나왔다. 실제로 여자 대표팀은 통역, 코치 등 스태프가 부족해 불편을 겪었다. 여기에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우승하고도 '김치찌개 회식'으로 격려 자리를 끝내는 등 선수들의 아쉬움을 부른 사연들이 회자됐다.

서 회장은 지난 9일 회장으로 선출됐다. 대표팀 지원 문제는 전임 집행부의 문제로 볼 수도 있다. 서 회장은 "국가대표의 생명은 자부심이다. 대표 선수들이 자부심을 느끼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해야 한다"며 "집행부 인선이 마무리되면 국가대표 지원 방침을 국격에 맞게 명문화하는 작업을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