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태권도] 김소희, 태권도 첫 金 발차기…여자 49㎏급 우승

2016-08-18기사 편집 2016-08-18 11:23:52

대전일보 > 스포츠 > 리우올림픽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8강부터 결승까지 1점차 짜릿한 승리…결승 종료 직후 비디오 판독까지

첨부사진1한국 여자 태권도 대표팀의 김소희가 17일 오후(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태권도 여자 49㎏급 결승에서 티야나 보그다노비치(세르비아)를 꺾고 금메달을 차지한 뒤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깨물고 있다.
김소희(22·한국가스공사)가 생애 처음 출전한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소희는 18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파크의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태권도 여자 49㎏급 결승에서 티야나 보그다노비치(세르비아)를 7-6으로 힘겹게 꺾었다.

이로써 김소희는 이번 대회 태권도에서 첫 번째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우리나라 선수단에는 7번째 금메달을 안겼다.

김소희는 올림픽 출전이 처음이지만 2011년 경주, 2013년 멕시코 푸에블라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46㎏급에서 잇달아 우승한 월드 챔피언 출신이다.

2014 인천아시안게임 여자 46㎏급에서도 금메달을 수확한 김소희는 올림픽 무대까지 평정하며 새로운 '태권도 여제'의 탄생을 알렸다.

김소희는 이번 대회 첫 경기(16강전)에서 훌리사 디에스 칸세코(페루)를 10-2로 완파하고 순조롭게 출발했다.

하지만 이후 결승까지 매 경기 손에 땀을 쥐게 하는 대결을 벌였다.

최대 고비였던 파니파크 옹파타나키트(태국)와 8강전에서는 2-4로 끌려가다 마지막 3라운드 종료 4초를 남겨놓고 머리 공격에 성공해 6-5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준결승전에서는 야스미나 아지즈(프랑스)와 3라운드까지 0-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한 뒤 골든 포인트제로 치러지는 연장전에서 36초를 남겨놓고 몸통 공격에 성공해 1-0으로 이겼다.

지난해 러시아 카잔 세계선수권대회 동메달리스트 보그다노비치와 맞선 결승도 끝까지 마음을 놓을 수 없게 했다.

1라운드 중반 몸통 공격에 잇달아 성공하면서 2-1로 앞선 김소희는 2라운드 중반 상대 등 뒤로 왼발로 들어 올려 헤드기어 뒷부분을 때리고 석 점을 보탰다.

라운드에서도 먼저 점수를 냈지만 이후 소극적인 경기 운영으로 무려 7차례나 경고를 받으며 경고로만 석 점을 내줘 7-6까지 쫓겼다.

종료와 동시에 몸통 공격이 성공했다면서 보그다노비치 측에서 비디오 리플레이를 요청해 경기장에 잠시 적막이 흐리기도 했다.

그러나 득점이 인정되지 않자 김소희는 두 손을 번쩍 들어 올렸다.

보그다노비치를 응원하는 관중석에서는 야유가 터지기도 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