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충북교육청, 김영란법 대비한 조치방안 마련

2016-08-16 기사
편집 2016-08-16 12:55:26
 오상우 기자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청주]충북도 교육청은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김영란법)'의 본격 시행에 대비한 후속 조치 방안을 마련한다고 15일 밝혔다.

우선 김영란법의 입법취지와 주요내용, 위반사례 등에 대한 연수 자료를 만들어 모든 기관에 배포하고 소속 교직원들을 대상으로 직장교육을 의무적으로 실시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도 교육청 홈페이지에 '청탁금지법 바로알기' 코너를 개설하는 등 시행 이후 법 위반으로 처벌을 받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교육과 홍보를 병행할 예정이다.

또 부정청탁 금지 등을 담당하는 청탁방지담당관을 지정해 상담·신고·신청의 접수 및 조사 등 필요한 절차를 철저히 이행한다는 방침이다.

향후 시행령이 확정되면 현재 적용되고 있는 '공무원 행동강령'도 법 취지 및 내용에 맞게 보완할 계획이다.

도 교육청 관계자는 "청탁금지법 시행에 앞서 공무원 행동강령이 정착된 만큼 시행에 따른 우려는 크지 않을 것"이라며 "청탁금지법이 제도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시행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오상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