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美 "국제법규 지켜야" 中 재차 압박

2016-07-15기사 편집 2016-07-15 06:37:13     

대전일보 > 국제 > 외신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남중국해 영유권 중재 판결에 "구속력 있어" 강조

[워싱턴=연합뉴스]미국 정부는 13일(현지시간) 중국이 자국의 남중국해 영유권을 인정하지 않은 네덜란드 헤이그 상설중재재판소(PCA)의 중재 판결에 강력히 반발하는 데 대해 국제법규를 지키라고 재차 압박했다.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이번 중재 판결은 구속력이 있고 최종적인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어니스트 대변인은 "각국이 서로 연결된 세상에서는 국제적인 법률과 규칙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국제무역을 효과적으로 이어가고 국제적으로 여행을 자유롭게 하길 원하면, 우리의 통합된 글로벌 공급망이 최대한 효과적인 방식으로 작동하길 원하면 그런 기준을 반드시 지켜야 하며 그래야 모든 사람의 경제적 전망이 향상된다는 것을 우리는 안다"고 덧붙였다.

어니스트 대변인은 또 "우리는 남중국해를 통해 교역되는 수십억 달러의 상업을, 또 그 지역의 수송로와 해로를 보호하길 원하며, 아울러 (이해 당사국들의) 상충하는 주장이 일종의 군사적 대치로까지 이어지지 않기를 원한다"고 강조했다.